신문구독 | 신문PDF | Q&A
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 2017.4.25 화 09:55
> 뉴스 > 인터뷰 > 스페셜인터뷰
     
원로 연출가 임영웅 "연극은 시대의 거울…배우들 사랑해야"
외길 인생 60년'...“한국에서 연극하는 것 자체가 전쟁”
2017년 02월 28일 (화) 노현주 기자 ilyoweekly@daum.net
   
▲ 극단 '산울림' 임영웅 예술감독.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연극을 하면서 훈장을 받겠다는 생각은 안 했어요. 받으리라는 생각도 안 했고요. 연극은 훈장을 받는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이를 테면 전쟁에 나가서 큰 공을 세워야 훈장을 받는 거잖아요."
 
'연극 외길 인생 60년'을 뚜벅뚜벅 걸어온 원로 연출가 임영웅(80) 극단 산울림 대표가 묵직하게 말했다.

지난해 말 훈장을 받으러 가기 전날 밤 "잠을 자지 못했다"는 그는 "그전의 상들은 잘하라고 주는 것이라 받았지만 훈장은 나와 상관없는 것으로만 알았다"며 내내 겸양의 미덕을 보였다.

연극 토양이 척박한 한국에서 연극하는 것 자체가 전쟁이 아니냐고 하자 "그건 맞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전쟁 직후에는 특히 배우들이 먹을 것이 없어 힘도 내기 어려웠어요. 이후로도 연극은 항상 힘들었죠."

▲1955년 '사육신' 연출로 데뷔...이후 각종 연극상 수상

임 대표는 1955년 '사육신' 연출로 데뷔했다. 이후 각종 연극상을 수상하고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으며 한국 연극의 위상을 높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덕분에 지난해 말 금관훈장(1등급)을 수훈했다. 살아생전 이 훈장을 받는 이는 드물다.

방송국 PD와 신문기자 생활도 한 임 대표가 연출로서 확실히 자리매김을 한 대표작은 사뮈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다. 1969년 이 연극의 국내 초연을 맡은 뒤 수차례 무대에 올렸다.

그는 이 난해한 부조리극에 대해 "시대의 거울"이라고 했다. 아주 복잡한 현대 사회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을 아주 잘 그린 작품이라는 것이다. 덕분에 임 대표의 '고도를 기다리며'는 어렵지 않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연극은 사람 사는 이야기에요. 그러니 '고도를 기다리며'를 어려운 작품이라고 생각을 안했죠. 굳이 이야기한다면 좀 특출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할까요? 세상을 살다보면 실제로도 별난 사람들이 있잖아요? 허허."

 '연극계 거목' 으로 불리는 그는 "여전히 연극을 통해 배운다"고 했다. "연극은 예술 중에서 제일 인간의 삶과 가까이에 있어요. 연극 자체가 무대 위에서, 사람의 인생살이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이죠. 사람의 성격이 다르고 처한 환경이 다르니 연극도 매번 다를 수밖에 없죠. 그러니 계속 배우는 수밖에요."

▲배우 윤석화 공개석상에서 임 대표에 대한 애정 드러내...

1985년 홍대 앞 자택을 허물고 세운 산울림 소극장 건물은 시대의 흐름에 맞춰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지만 지하 1층 극장은 여전히 그대로다. 극장으로 내려가는 계단 바로 앞 벽은 이 극장을 거친 수많은 배우들의 얼굴로 장식됐다.

손숙, 정동환, 윤석화, 이호성, 안석환, 한명구, 배종옥 등과 작업한 임 대표는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로 '호랑이 선생'으로 유명했다. 이 벽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하던 임 대표는 "뒷사람들 모두 나를 싫어할 걸"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임 대표와 한번 작업한 배우들은 그와 인연의 끈을 절대 놓지 않고 있다. 윤석화 등은 공개석상에서 임 대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배우들이 물론 연습할 때는 속상한 것이 있을 거예요. 그래도 막을 올리고 공연이 끝나고 생각해보면 여러 가지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죠. 연극은 협업의 예술인만큼 배우뿐만 아니라 스태프들도 다 같이 훈련이 돼 있어야 해요. 연극이라는 작업은 무대에 올라가기 직전까지 전쟁이거든요."

▲“한 번도 고통이라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

배우에 대한 애정이 대단한 그가 제대로 챙겨먹지도 못한 가난한 시절에도, 간식에 일체 입을 대지 않았던 것 역시 잘 알려져 있다. 여전히 힘들게 연극을 하고 있는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청하자 거듭 "배우들을 사랑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 연극할 때는 먹을 게 귀했어요. 그래도 어쩌다 누군가 먹을 걸 가져오면 절대 먹지 않았죠. 스태프들도 못 먹게 했죠. 배우들이 먹어야 힘을 쓰니까. 그런 배려 때문에 그렇게 혼을 내도 배우들이 미워하지 않나 봐요. 허허."

원로 연출가는 60여년동안 '가난한 연극쟁이'로 살면서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연극 연습하고 공연할 때는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제가 좋아서 하는 것이어서인지 한 번도 고통이라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 연극을 하고 있을 때 살아 있는 걸 느꼈으니까요."


임영은은?

1936년 서울 출생으로 휘문고등하교를 나와 1948년 서라벌예술대학 연극영화과 연극연출을 전공하고 조선일보 문화부 기자로 활동하였다. 1965년 동인극장에서 ‘전쟁이 끝났을 떄’의 연출을 처음으로 맡았고 그 이후에는 예그린 가무단의 연출을 맡았다.

1966년 한국 최초의 뮤지컬이라 할 수 있는 ‘살짜기 옵서예’를 연출했으며, 1968년 ‘환절기’ 연출을 시작으로 국립극단 작품도 다수 연출하였다.

1969년 사뮈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 한국 초연을 연출하였고 1970년 극단 산울림을 창립하였다.

1969년 한국연극협회 이사를 역임했으며, 2001년 문화관광부 21세기 문화정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였다. 1969년 한국백상예술대상 연출상을 필두로 서울연극제 연출상, 대한민국문화연출상 등 다수 수상하였다.

2016년 금관문화훈장을 받았고 현재는 극단 산울림 대표다.

노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요주간(http://www.ilyoweek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예수님 믿으세요
(59.XXX.XXX.31)
2017-02-28 10:53:46
예수님 믿으세요
예수님 믿으세요

주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예수님 믿으세요

주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예수님 믿으세요

주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예수님 믿으세요

주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예수님 믿으세요

주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전체기사의견(1)
· 촛불의 시민혁명 대 결실…조기대선 가시권
· 전세계 도처에서 각양각색의 사람들! ‘일순
· ‘경이적 內需市場…글로벌 기업 대변신’
· ‘경이적 성장세…일자리 창출 견인차’
· ‘反화교정책 극복… 전분야 경제권 장악’
· GS건설, 공동수급체 보선건설과 공사대금
· 선순위 낙찰자 탈락시킨 ‘수원 일월 도서관
· 대한항공 조종사 잇단 퇴사...안전 운항에
· 아주대 병원에서 진료받다 숨진 50대 사업
· LG전자 협력업체 사장 A씨의 양심고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591-3 탑스벤처타워 901호| 대표전화 : 02-862-1888 | Fax : 02-586-1889
문의 메일 : ilyo@ilyoweekly.co.kr | 정기간행물 : 서울다08170  | 명예회장 : 정규향 | 회장 : 양용모
발행인 : 노금종 |사장 : 김태혁|편집국장 : 윤종호|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금종 | 발행처 : (주)일요주간미디어
Copyright 2007 일요주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lyoweek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