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6:39 (목)
대구·경북지역 ‘채무부담’ 심화 우려 높아
대구·경북지역 ‘채무부담’ 심화 우려 높아
  • 한준탁기자
  • 승인 2017.03.3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경제연구소, ‘주택도시기금 활성화 방안’발표
   
▲ DGB금융그룹 DGB경제연구소는 30일 가계부채 급등, 금리 인상 흐름, 지역 부동산시장의 침체 등 주택금융시장을 둘러싼 불안요인이 부각되는 가운데 ‘대구ㆍ경북지역 주택도시기금 활성화 방안’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일요주간 = 한준탁 기자] 대구ㆍ경북 시ㆍ도민들의 평균 대출금액은 7천140만원인데 반해 대출가구 중 절반가량은 월평균 소득이 250만원 미만이어서 경기둔화와 실질소득 정체가 장기화될 경우 채무부담이 심화될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DGB금융그룹 DGB경제연구소는 30일 최근 가계부채 급등, 금리 인상 흐름, 지역 부동산시장의 침체 등 주택금융시장을 둘러싼 불안요인이 부각되는 가운데 ‘대구ㆍ경북지역 주택도시기금 활성화 방안’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 주택금융시장 불안요인 부각

이번 보고서는 금융권의 주택금융상품(대출상품)을 이용 중인 대구ㆍ경북 지역민 총 571명(대구 295명, 경북 276명)을 대상으로 직접면접조사를 통해 주택금융 이용 실태 및 주택도시기금 대출 상품에 대한 수요자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도시기금 금융상품을 이용한다는 응답자(199명)의 65.3%가 40대 미만이며, 평균 대출금액은 7천140만 원으로 조사됐다. 대출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250만 원 미만인 비중이 전체 대출이용자의 49.9%(200만 원 미만 13.8%)에 달해 향후 경기둔화와 실질소득 정체가 장기화될 경우 서민가구의 채무부담이 심화될 우려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 서민 위한 신용상담센터 운영 필요

이에 따라 가계부채가 급등하는 상황에서 서민을 위한 적극적인 차원의 금융컨설팅을 수행하는 신용상담센터의 운영이 요구된다는 게 DGB경제연구소의 분석이다. 또 실효성 있는 주택금융정책 집행을 위한 통계인프라의 구축과 서민주택 금융시스템의 고도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득수준이 저소득층일수록 공공주택금융(보금자리론 및 주택도시기금)의 이용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주택금융상품 선택 비중은 30대의 공공주택금융 이용 비중이 큰 반면 은행권 대출은 50세 이상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다.

◆ 대출상품 불만족 사유 ‘복잡한 서류절차’

대출 규모에 있어서는 공공주택금융 대출 수요자의 이용 금액이 은행권 금액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출상품에 대한 만족도(5점 척도)는 은행권 대출이 3.25, 공공주택금융이 3.56으로 공공주택금융의 만족도가 높았다.

주택도시기금 및 주택정책에 대한 설문에서는 대출 상품의 인지 경로가 주변 사람의 권유가 43.2%로 가장 높았다. 대출상품의 불만족 사유로는 복잡한 서류절차(32.6%)와 대출심사 대기 및 소요시간(19.7%)을 많이 꼽았다.

◆ 예방적 기능 보다 강화해야

정부의 주택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서는 주택가격의 안정화 26.6%, 서민을 위한 주택금융상품 확대 18.4%로 각각 나타났다.

DGB경제연구소 김광욱 박사는 “주택도시기금 금융상품이 상대적으로 소득은 낮지만 주요 자산수요층이라 할 수 있는 30∼40대의 주거복지 향상에는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와 같은 대출구조에서는 체계화된 금융컨설팅을 통해 가계가 채무불이행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예방적 기능을 보다 강화화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