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2 16:53 (화)
해외 리콜 제품, 국내 유통 ‘판매중지’ 조치
해외 리콜 제품, 국내 유통 ‘판매중지’ 조치
  • 김바울 기자
  • 승인 2017.04.2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레저용품 등 모니터링 강화
 
▲ 한국소비자원이 올 1월부터 3월까지 국내시장에서 유통 중인 해외 결함·불량제품을 감시한 결과, 해외에서 리콜된 35개 제품이 국내에 유통돼 시정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일요주간=김바울 기자] 올해 1분기 해외에서 리콜된 35개 제품이 국내에서 유통돼 무상수리 및 판매중지 등 조치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올 1월부터 3월까지 국내시장에서 유통 중인 해외 결함·불량제품을 감시한 결과, 해외에서 리콜된 35개 제품이 국내에 유통돼 시정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제품 중 국내 수입·유통업자가 판매하는 7개 제품은 사업자의 자발적 협조를 통해 무상수리가 진행되기도 했다.

아울러 국내 수입·유통업체가 판매하지 않거나 유통경로 확인이 어려운 28개 제품은 통신판매중개업자 협조를 통해 온라인 내 판매 게시물 삭제·제품 판매중지 등 해당 제품이 국내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품목별로는, ‘레저용품’이 9건(25.7%)으로 가장 많았고, ‘식품’과 ‘전자제품’이 각 6건(17.1%), ‘유아용품’ 5건(14.3%)등으로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에 리콜조치된 무선경보장치, 암영램프, ATV, 모터싸이클, 전기자전거 등을 구매한 소비자는 이를 확인해 무상수리 등 적절한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대형마트·통신판매중개업자 등 다양한 사업자 정례협의체 운영을 통해 해외 리콜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