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구독 | 신문PDF | Q&A
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 2017.9.20 수 17:18
> 뉴스 > 사회 > 화제의 뉴스 | 재계 인사이드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구플러스
[이슈] 동아제약, 흰머리 고민 염모제 ‘비겐크림톤’해결
염색하기 힘든 뒷부분 및 짧은 머리카락까지 쉽게 염색
2017년 05월 19일 (금) 노현주 기자 ilyoweekly@daum.net
 
   
▲ 동아제약이 판매하는 ‘비겐크림톤’ 색상은 가장 밝은 3G(밝은 밤색)부터 가장 어두운 7G(자연 흑갈색)까지 총 5가지 종류가 있다. 제품 뒷면에 있는 컬러가이드를 보고 자신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소비자 68%, ‘기능성과 편의성’ 갖춘 크림타임 사용”
한국소비자원, 새치용 염모제비교 평가서 지속력 우수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나이가 들면서 검은 머리카락 사이로 생기는 ‘흰머리’는 모두의 고민거리다. 젊은 사람에게 나는 흰머리를 새치라고 부르는데 이는 속칭일 뿐 의학적으로 같은 말이다.

흰머리가 나타난다고 해서 무조건 뽑으면 안 된다. 흰머리를 뽑으면 견인성 탈모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견인성 탈모는 말 그대로 주로 머리를 뽑거나 세게 묶을 때 일어나는데, 머리를 뽑으면 두피에 자극이 가해져 모근이 손상된다. 손상된 모근에는 머리카락이 자라지 않을 수 있어 흰머리가 났을 때는 뽑지 말고 가위로 자르거나 염모제로 염색을 하는 것이 좋다.

리서치 전문업체 ‘엠브레인’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염색 제품 구매 시 소비자들은 염색 커버력과 지속력 등 제품의 본질인 염색이 잘 되고 오래 가는 것을 선호했다. 또 소비자의 68%는 기능성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크림타임 염모제를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시중에 판매 중인 염모제는 지난 1991년 출시된 동아제약 ‘비겐크림톤’이 있다. 비단결 염색크림 염모제 비겐크림톤은 2014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새치용 염모제 비교 평가에서 염색 지속력 부분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염색 지속력은 한번 염색한 뒤 머리의 염색 상태가 오랫동안 유지되는 정도를 말한다.

비겐크림톤은 모발보호 성분과 보습 성분을 배합해 염색에 따른 모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암모니아 냄새를 줄여 염색 시 거부감을 줄였다. 크림타입으로 잘 흘러내리지 않고 바르기가 쉬워 부분 및 짧은 모발염색에 편리하다. 또한, 필요한 양만큼 조금씩 나눠 사용 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색상은 가장 밝은 3G(밝은 밤색)부터 가장 어두운 7G(자연 흑갈색)까지 총 5가지 종류가 있다. 제품 뒷면에 있는 컬러가이드를 보고 자신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제품 이용 방법은 1제(염모제)와 2제(산화제)를 같은 비율로 섞은 뒤 제품과 함께 들어 있는 솔을 이용해 건조한 모발에 바른다. 30분 정도 기다린 후 샴푸나 비누로 씻으면 된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비겐크림톤은 염색하기 힘든 뒷부분 및 짧은 머리카락까지 쉽게 염색 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30년 가까이 사랑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자리매김 했다”면서 “한번 염색하면 오래가는 비겐크림톤으로 흰머리 고민에서 자유로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비겐크림톤은 100년 넘는 전통을 가진 일본 염모제 시장 1위 회사인 ‘호유(Hoyu)’가 만들었다. 동아제약이 국내 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가루타입의 ‘비겐 분말’, 10분만에 염색되는 ‘비겐크림톤 빠른염색’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노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요주간(http://www.ilyoweek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기고] 인류만을 위해 출생한 슈퍼푸드 ‘
· ‘발진·통증’의 ‘대상포진’ 한방요법
· “면역기능 정상작동 저해요인 제거” ‘배수
· ‘기업·개인’ 에너지 절감 “총체적 입체적
· ‘건강의 기초·활력’ 비타민의 경외로움
· GS건설, 공동수급체 보선건설과 공사대금
· 선순위 낙찰자 탈락시킨 ‘수원 일월 도서관
· 대한항공 조종사 잇단 퇴사...안전 운항에
· 아주대 병원에서 진료받다 숨진 50대 사업
· LG전자 협력업체 사장 A씨의 양심고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요주간미디어|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 27 탑스벤츠타워 901호|대표번호 : 02-862-1888|Fax : 02-586-1889
등록 및 발행일자 : 2008.12.18|정기간행물 : 서울다08170|인터넷신문 : 서울아04489
발행인 : 노금종|편집인 : 소정현|명예회장 : 양용모|회장 : 정규향|사장 : 지차현|부사장 : 김영권|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금종
Copyright 2007 일요주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week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