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구독 | 신문PDF | Q&A
전체기사보기
최종편집 2017.8.18 금 09:08
> 뉴스 > 경제 > 건설/부동산 | 재계 인사이드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구플러스
쌍용건설, 밀양, 구미에서 프리미엄 단지 선보여
쌍용건설, 뜨거운 경남권 분양 활발
2017년 07월 31일 (월) 김청현 기자 wonvin92@gamil.com
   
▲ 쌍용건설의 '밀양 쌍용 예가 더 퍼스트' 조감도. 사진/쌍용건설

[일요주간 = 김청현 기자] 영남권 분양시장이 연말까지 7만 8천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6.19 부동산 대책의 규제를 받는 부산을 제외하고, 대구, 창원, 밀양, 경산 등에 물량이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쌍용건설(회장 金錫俊)이 6월초에 분양한 '밀양 쌍용 예가 더 퍼스트'는 보기 드문 각종 아이템을 도입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전용면적 73~84㎡ 총 468가구로 구성된 이 아파트는 모든 동 1층을 필로티로 올리고, 이곳에 자전거보관소, 미니놀이터와 경로당, 어린이 집, 작은 도서관 등 다양한 부대시설로 채웠다.

지상에 차가 없는 단지로 설계했고, 약 20cm 더 넓은 광폭 주차장과 지진 강도 6.0~6.8을 견딜 수 있는 1등급 내진설계도 적용했다.

전 가구에 약 2m 테라스형 광폭 발코니가 제공되며, 자녀들이 안전하게 차량을 대기할 수 있는 맘스 스테이션(새싹 정류장)이 들어선다.

조명, 가스, 난방, 환기 등을 일괄 제어하고 블루투스와 전화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패드와 스마트 홈네트워크 시스템이 제공되고, 밀양 최초로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통해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전자책 도서관도 선보인다.

이 아파트 바로 옆에는 2020년까지 나노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이 입주할 165만㎡ 규모의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여기에 단지와 맞닿은 내이 3지구까지 개발되면 약 5천 가구 규모의 신흥 주거지역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2020년에는 한국폴리텍대학 밀양 캠퍼스가 내이동에 건립되고, 함양~울산 고속도로도 개통된다.

한편 경북 구미시에서도 ‘구미 확장단지 쌍용 예가 더 파크(The Park)’를 분양 중에 있다. 이 단지는 전용면적 ▲84A 484가구 ▲84B 30가구 ▲84C 30가구 ▲84D 58가구 ▲84E 29가구 등 5개타입 631가구와 115㎡ 126가구 등 총 757가구로 구성됐다.

구미 하이테크밸리 배후지역으로 선호 주거지역인 옥계지역과도 인접해 있고, 특히 지난 4월 구미4공단 확장단지에 강동고(가칭)가 오는 2020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신설계획이 확정됐다.

구미확장단지는 오는 2018년까지 총 1만224가구가 입주할 예정임에 따라 입주예정자들의 학교 신설 관련 문제도 해소될 전망이다.

단지 내에는 생태연못, 팜가든, 구미 최초로 캠핑장 등이 들어서며, 단지 산책로, 지상에 차가 없는 데크식 주차장 설계, 범죄예방 환경설계시스템 셉테드(CPTED) 설계, 스쿨존, 맘스 스테이션 등이 적용된다.

이 단지는 남향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에 유리하고, 4베이 혁신평면 적용, 다양한 수납공간, 내진설계까지 적용했다. 확장단지 내에 초교 2곳, 중학교 1곳, 고등학교 2곳이 추가로 설립될 예정이다

김청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요주간(http://www.ilyoweek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면역기능 정상작동 저해요인 제거” ‘배수
· ‘기업·개인’ 에너지 절감 “총체적 입체적
· ‘건강의 기초·활력’ 비타민의 경외로움
· 중동시장의 신수출전략 ‘할랄’로 뚫다
· 송봉근교수의 한방클리닉 ‘대황’(大黃)
· GS건설, 공동수급체 보선건설과 공사대금
· 선순위 낙찰자 탈락시킨 ‘수원 일월 도서관
· 대한항공 조종사 잇단 퇴사...안전 운항에
· 아주대 병원에서 진료받다 숨진 50대 사업
· LG전자 협력업체 사장 A씨의 양심고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요주간미디어|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4길 27 탑스벤츠타워 901호|대표번호 : 02-862-1888|Fax : 02-586-1889
등록 및 발행일자 : 2008.12.18|정기간행물 : 서울다08170|인터넷신문 : 서울아04489
발행인 : 노금종|편집인 : 소정현|명예회장 : 정규향|회장 : 양용모|사장 : 지차현|부사장 : 김영권|청소년보호책임자 : 노금종
Copyright 2007 일요주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week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