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베제강, ‘품질조작’ 파문에 자회사 매각 등 악화 대비
日 고베제강, ‘품질조작’ 파문에 자회사 매각 등 악화 대비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7.10.1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3위 철강회사 고베제강, 파문 대비 자회사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
▲ 제품 품질 조작 파문에 휘말린 일본 3위 철강회사 고베제강이 부동산 사업 자회사를 매각하기로 했다.

[일요주간=김지민 기자] 제품 품질 조작 파문에 휘말린 일본 3위 철강회사 고베제강이 부동산 사업 자회사를 매각하기로 했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고베제강이 전액 출자 회사인 부동산 사업 자회사 신코 부동산의 주식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이번 품질 조작 파문으로 초래될 수 있는 수익성 악화에 대비해 재무구조 개선을 서두르기 위한 것으로 분석됐다.

매각을 결정한 자회사 신코 부동산은 아파트와 단독주택 임대와 분양을 영위하는 업체로, 약 900억엔(약 9085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보유 중에 있다.

매각 금액은 약 500억엔 정도로 예상되며, 고베제강은 곧 입찰 절차를 개시하고 매각 대상 선정을 서두를 예정이다.

앞서 고베제강은 주력 사업인 철강과 건설기계 등의 부진으로 지난해 회계연도에 230억엔의 적자를 기록했다. 2년간의 연속 적자를 맞은 고베제강은 이번해 흑자 전환을 기대했으나 지난 8일 알루미늄 장비 강도 테스트 과정에서 데이터를 조작한 것이 발각되면서 이마저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