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20 11:40 (금)
궐련형 전자담배 사재기하면 최대 2년 징역형
궐련형 전자담배 사재기하면 최대 2년 징역형
  • 한근희 기자
  • 승인 2017.11.09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궐련형 전자담배의 매점매석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최대 2년의 징역형을 받는다.

[일요주간=한근희 기자] 궐련형 전자담배의 매점매석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최대 2년의 징역형을 받는다.

기획재정부는 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궐련형 전자담배 매점매석행위 지정 등에 관한 고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에서 가격인상을 예상해 매점매석행위를 통해 폭리를 취하고 이에 따라 담배시장 질서가 교란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매점매석행위 기준은 담배의 제조업자·수입판매업자·도매업자·소매인이 폭리를 목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를 정상적인 소요량보다 과다하게 반출 또는 매입해 보유하거나 공급능력이 충분함에도 판매를 기피하는 행위로 지정한다.

제조업자와 수입판매업자는 매월 반출량이 직전 3개월간 월평균 반출량의 110%, 도매업자·소매인은 매월 총 매입량이 직전 3개월간 월평균 매입량의 110%를 초과할 수 없다.

동시에 제조업자·수입판매업자·도매업자·소매인 모두 본 고시의 시행일로부터 종료일까지 반출 또는 매입한 담배를 정당한 사유 없이 판매를 기피하는 행위가 금지 된다.

다만, 정부는 정상적인 영업활동에 의한 정당한 사유가 인정되는 경우에는 매점매석행위 적용을 제외하기로 했다.

이날 낮 12시부터 시행되는 이번 고시이 종료시한은 시행일로부터 1년 이내로 한하여 기획재정부장관이 별도로 정하는 날까지로 한다.

이 고시를 위반하면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향후 매점매석 징후가 나타나면 시도에 매점매석 신고센터 운영, 정부합동 점검단 가동 등 담배시장 유통질서 유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