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혜정 대구대 학생, 전국 장애인 문예글짓기 대회 ‘대상’
우혜정 대구대 학생, 전국 장애인 문예글짓기 대회 ‘대상’
  • 노세중 기자
  • 승인 2017.11.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유권자연맹 주최, 장애인 문예 글짓기 대회서 교육부장관상 수상
▲ 대구대 특수교육과 4학년 우혜정(22) 학생이 ‘제14회 전국장애인과 함께하는 문예글짓기 대회’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일요주간=이재윤 기자]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 특수교육과 4학년에 재학중인 우혜정(22) 학생이 최근 한국장애인유권자연맹이 주최한 ‘제14회 전국장애인과 함께하는 문예글짓기 대회’서 대학·일반부 대상(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앞서 한국장애인유권자연맹은 초·중등부, 고등부, 대학·일반부로 나눠 장애인과 선거참여, 장애극복 체험기, 가족 및 학교생활 이야기 등의 주제에 대한 다양한 글을 접수 받아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우 학생은 ‘보이지 않는 선거’라는 글로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글은 촛불집회, 대통령 탄핵 등 그 어느 대선보다 이슈가 많았던 이번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장애인에게는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으며, 다가설 수 없는 선거’로 기억된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우 학생은 대선 후보자 캠프의 선거 유세를 한 예로 들었다. 그는 대선 당시 큰 대로변에서 시끄러운 노래와 연설 등으로 선거 유세가 한창 일 때, 횡단보도에 서서 길을 건너지 못하고 있던 시각장애인을 봤던 일화를 소개했다. 그 시각장애인은 큰 노랫소리로 인해 음향 신호기를 들을 수 없어 길을 건너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우 학생은 시각장애인에게는 시끌벅적한 선거 유세도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 또 하나의 장애물처럼 보였다고 표현했다.

또 그는 대선 후보자 TV토론 수화 통역 방식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TV토론에서 대통령 후보자 4명이 나와 열띤 토론을 벌였지만, 정작 수화통역사는 1명이다보니 제대로 된 통역이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각 후보자별로 수화통역사를 배치해 동시통역하는 미국과 비교된다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휠체어를 타는 한 지체 장애인들이 2층에 설치된 투표소 계단을 오르지 못해 투표하는 데 불편을 겪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 글을 통해 장애인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어떤 거창한 장애인 정책이 아니라 생활 속 작은 배려임을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지적 장애를 갖고 있는 오빠와 20년 넘게 살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오빠가 무엇 때문에 불편한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깨닫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면서 “장애인이 진짜 원하는 것을 알기 위해서는 인내심을 갖고 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고 강조했다.

▲ 우혜정 학생이 한국장애인유권자연맹이 주최한 ‘제14회 전국장애인과 함께하는 문예글짓기 대회’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후 가족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노세중 기자)

한편 우 학생은 현재 얼마 남지 않은 특수교사 임용시험 공부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는 이날 “비장애인들이 누리는 권리를 장애인들도 당연히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는 교사가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한편 이번 글짓기 대회 시상식은 지난 9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행사장에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