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1.50%로 인상
  • 조무정 기자
  • 승인 2017.11.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30일 기준금리를 현행 1.25%에서 1.50%로 인상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6월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려간 뒤 17개월 만에 조정됐다. 금리인상이 단행된 것은 지난 2011년 6월 이후 6년5개월 만이다.

금리인상 설명하는 이주열 총재
금리인상 설명하는 이주열 총재

이번 금리인상은 국내 경제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부진했던 소비도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 등 내수에 대한 우려가 다소 걷힌 영향으로 분석된다. 3분기 국내 경제성장률 1.4%를 기록하며 깜짝 성장하는 등 올해 연 3.0% 성장도 가능한 만큼 금리를 올려도 될 만한 경제 여건이 형성됐다는 판단이다.

최근 중국과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이 봉합되면서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줄 불확실성이 다소 해소된 영향도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과 관련, “최근 가계부채 확대와 글로벌 금리인상 기조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선택”이라고 했다.

그러나 “경기회복의 온기가 일부 업종에 머무르고 있는 만큼 본격적인 금리인상 기조로의 전환에는 신중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