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실적 전망 공시..“1.5조 유상증자..적자 리스크 선제 대응”
삼성중공업, 실적 전망 공시..“1.5조 유상증자..적자 리스크 선제 대응”
  • 김완재 기자
  • 승인 2017.12.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 내년까지 7300억 적자 전망..1.5조 유상증자로 선제 대응한다
삼성중공업은 금융경색 등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1조 500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모습.
삼성중공업은 금융경색 등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1조 500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추진키로 했다. 사진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모습.

[일요주간=김완재 기자] 삼성중공업이 올해 매출 7조 9000억원, 영업손실 49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6일 전망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금융경색 등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1조 500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추진키로 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날 오전 전망치를 담은 연간 실적 전망을 공시하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내년도 실적 전망과 관련해서는 매출 5조1000억원, 영업손실 2400억원을 기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공시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올해 3분기까지 700억원 규모의 누적 영억이익을 기록했다. 그러나 4분기에는 약 56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은 ▲인력효율화 등 구조조정 및 비용감축 목표달성 실패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와 그로 인한 향후 매출원가 증가분 ▲2017년에 수주한 일부 공사에서 예상되는 손실 충당금 ▲인력 구조조정에 따른 위로금 및 강재가 인상에 따른 원가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내년도 매출이익에서 소폭 흑자를 기록할 전망이지만, 회계 기준에 따라 내년도 실적에 반영해야 하는 판매관리비 등으로 인해 연간 약 24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향후 자금조달 여건 경색 등 각종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어디까지나 선제적인 대응이라는 입장이다. 삼성중공업의 올해 말 기준 예상 가용자금은 1조 3000억원이며, 내년도에는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자금 수지는 9000억원 흑자(純현금유입)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전세계 조선시황 악화로 2016년 수주실적이 5억 달러로 급감(목표 53억 달러의 10%)한 것에 따른 매출 감소 및 고정비 부담이 늘어나,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수주 시점이 지연되면서 2018년 조업가능 물량이 감소했고, 구조조정 실적도 당초 목표에 미달한 부분이 내년도 사업 계획 수립과정에서 반영돼 올해 4분기와 내년도 실적 적자를 전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례적으로 실적 적자를 공개한 부분에 대해 "국제유가 상승과 업황 회복 전망 등으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기 때문에,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회사의 상황을 선제적이고도 투명하게 공개하게 된 것"이라면서 "17~18년 적자는 매출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증가하면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시황이 개선되고 있는 만큼 2019년부터는 매출이 회복되고 흑자 전환도 기대된다"면서 "현재 발주처와 협상을 진행 중인 에지나 FPSO 등 해양 공사의 체인지오더(공사비 추가정산)는 이번에 밝힌 18년 실적전망에 포함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협상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실적 개선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