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31만8000명 올해 병역판정검사 시작
병무청, 31만8000명 올해 병역판정검사 시작
  • 한근희 기자
  • 승인 2018.02.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한근희 기자]병무청은 1일 올해 병역판정 검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는 11월30일까지 계속되는 병역판정검사 대상자는 1999년(19세) 출생자로 올해 병역판정검사 연기 사유가 해소된 인원을 포함해 모두 31만8000여명이다.

이들은 심리·혈액 및 소변·혈당·영상의학·신장 및 체중·혈압 및 시력 측정 등 기본 검사와 과거에 앓았거나 현재 치료하고 있는 질병 또는 본인이 검사받기 원하는 내과·외과 등 과목을 면밀하게 보는 정밀 검사를 받는다.

병무청, 31만8000명 올해 병역판정검사 시작. (사진=뉴시스 제공)
병무청, 31만8000명 올해 병역판정검사 시작. (사진=뉴시스 제공)

병역판정검사 후 현역이나 보충역 등의 병역처분은 질병과 심신장애 정도의 평가 기준인 병역판정신체검사 등 검사규칙(국방부령)에 따라 판정된 신체 등급과 학력 등을 종합한다.

다만, 학력이 고등학교 중퇴 이하이면서 신체등급 1~3급에 해당해 보충역 처분 대상이지만, 본인이 현역병 입영을 원하면 현역병 입영 대상으로 병역처분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병무청은 정확한 병역판정을 위해 참조되는 진단서뿐만 아니라 병원의 의무·수술 기록지 등 서류 발급비용을 국고에서 부담해 병역의무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였다.

특히 알레르기 반응, 백혈병 등을 검사할 수 있는 백혈구 감별검사를 병리검사에 추가해 검사 결과를 병역의무자에게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