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7 18:04 (금)
웹툰 업계 뒤흔든 레진코믹스 '갑질 논란'에 출협 '실태조사단' 발족
웹툰 업계 뒤흔든 레진코믹스 '갑질 논란'에 출협 '실태조사단' 발족
  • 엄지영 기자
  • 승인 2018.02.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제 자율적 해결과 새로운 관계 기준 마련할 것
(사진=newsis).
(사진=newsis).

[일요주간=엄지영 기자] 최근 유료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둘러싼 각종 ‘갑질 논란’에 대해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이 실태조사단을 발족했다.

출협은 최근 불거진 레진코믹스의 작가 원고료 미지급 등의 사태와 관련해 “지난 2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친 상무이사회 회의를 통해, 이후 실태조사단을 꾸려 이번 문제에 대한 자율적 해결과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출협은 “출판사와 작가는 서로 간에 상생하는 관계여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어떤 콘텐츠 생산이든 그 과정에서 약자는 보호돼야 하고 창작의 여건은 충분하게 마련돼야 하며 기업가에게는 정당한 이윤이 보장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 산업이 지속가능하게 발전하려면 자율과 자치가 가능해야 한다. 우리 출판인들은 변화되는 출판환경에서 발생하는 새로운 문제로 현재의 문제를 이해하고 이 문제의 자율적 해결과 새로운 관계의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이번 사태가 비록 한 회사의 문제이기는 하지만 미래의 출판환경에 영향을 미칠 문제로 받아들이고 우선 실태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며 “이달 중 출협 차원에서 본 사안의 개선 방안을 찾기 위한 구체적인 조사단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일부 레진코믹스 소속 작가들은 "레진코믹스가 작가에게 원고가 늦을 때 '지각비'를 물렸으며 제때 원고료 정산을 하지 않았고, 문제를 제기한 작가를 '블랙리스트'에 포함해 작품 노출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레진코믹스 측은 '갑질' 의혹을 제기한 만화 작가 2명에 대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