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2 23:26 (금)
'내우외환' 日 아베, 사학스캔들에 '휘청'...남북 해빙 무드에 '난감'
'내우외환' 日 아베, 사학스캔들에 '휘청'...남북 해빙 무드에 '난감'
  • 김완재 기자
  • 승인 2018.03.12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일본 총리.(사진=newsis)
아베 일본 총리.(사진=newsis)

[일요주간=김완재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내치와 외교에서 겹겹이 난제에 직면하며 내우외환의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대내적으로 사학 스캔들 의혹이 재점화 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 부부와 친분이 있는 극우사학재단인 모리토모학원이 국유지를 학교 용지로 사들이는 과정에서 재무성이 편의를 제공해 실제 가격 대비 8분의 1에 해당하는 헐값에 사들였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학교 이사장은 특혜를 얻어내기 위해 아베 총리 부인인 아키에 여사를 학교 명예이사장으로 위촉했다는 의혹이 핵심 요지다.

모리토모학원은 지난 2016년 6월 재무성으로부터 오사카(大阪) 국유지를 감정가보다 약 8억엔 저렴한 1억3400만엔가량에 사들였다. 해당 부지는 초등학교 부지로 사용할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는 이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으로 취임했던 정황까지 드러나면서 이 사건은 일명 '아키에 스캔들'로 확산되면서 일본 정계를 뒤흔들었고 아베 총리의 퇴진론까지 불거진 바 있다. 

하지만 한동안 가라앉았던 이 같은 의혹은 아사히신문이 지난 2일 재무성이 문서 원본에 담긴 ‘특례적인 사항’ ‘본건의 특수성’ 등의 문구를 국회 제출 과정에서 누락한 사실을 보도해 문서 조작 의혹이 다시 수면 위로 급부상했다.

이에 대해 재무성은 조사에 착수해 문서가 조작된 뒤 국회에 제출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는 12일 의회에 정식으로 보고될 예정이다.

엎친 데 덮친격으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4월과 5월에 잇따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가 일본 내에서 제기되면서 미일 간 돈독한 관계북핵을 빌미로 안보를 내세워 정권을 유지했던 이벤 총리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에 몰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과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결정한 뒤 아베 총리에게 사후 통보한 게 발단이다.

아사히신문은 미국이 일본과 사전 협의 없이 북한과의 대화를 결단했다면서 일본이 미국으로부터 버림받는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이를 반영하 듯 한반도 해빙 무드 속에 일본은 이해득실을 계산하며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뒤늦게라도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서 왕따를 당하지 않기 위해 적극 참여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사찰에 응할 경우 일본이 핵 사찰에 필요한 초기 비용 3억엔(약 30억원)을 대는 방안을 일본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