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8 16:11 (화)
김흥국 성폭행 목격자 등장 “성폭행 피해자 A씨 주장 틀리다”
김흥국 성폭행 목격자 등장 “성폭행 피해자 A씨 주장 틀리다”
  • 한근희 기자
  • 승인 2018.03.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한근희 기자] 가수 김흥국씨가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운데 제3의 목격자가 등장하면서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16일 인터넷매체 더 팩트에 따르면 공연기획자 서모씨는 “(성폭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과 김흥국씨 측의 반박 과정을 지켜보면서 일부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발견했다”며 “여성분은 술에 취하지도 않았고 표정 등이 이상하다는 느낌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김흥국씨는 이미 술에 만취 상태여서 더 술을 마실 형편이 아니었다”며 “새벽 3시가 가까운 시간이었는데 그 부분은 당시 룸서비스 영수증을 확인해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가수 김흥국.(사진=newsis)
가수 김흥국.(사진=newsis)

이어 “제가 모시고 들어갔기 때문에 김흥국씨가 A씨 손을 잡아끌고 룸에 들어갔다는 얘기도 틀린 얘기다”고 부연했다.

A씨가 직접 자신을 미대 교수라고 소개했느냐는 물음에는 “A씨는 자신을 직접 미대 교수라고 소개했다. 제가 혹시 잘못 들었나 싶어 당시 함께 있었던 재일교포 Y회장과 통화해보니 확실히 그렇게 소개했다고 했다”면서 “그분들은 모두 여성들이고 술을 잘 마시지 못해 당시 상황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흥국씨는 자신의 성폭행을 주장한 여성 A씨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씨는 전날인 15일 “나는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도 하지 않았다”며 “A씨를 상대로 상대로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종합편성채널 MBN에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당시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김흥국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당시 김씨는 지인들과 저녁을 한 뒤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며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씨와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밝혔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