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6:20 (금)
노조 "DGB금융지주 비자금·채용비리 의혹, 박인규 회장 사퇴해야"
노조 "DGB금융지주 비자금·채용비리 의혹, 박인규 회장 사퇴해야"
  • 오혜은 기자
  • 승인 2018.03.26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오혜은 기자] 박인규 DGB금융지주 회장이 비자금과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는 “창립 취지부터 관계형 금융의 원형으로서의 모범을 요구받는 지방은행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그의 범죄 혐의는 절대 용납될 수가 없다”며 박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지방은행의 존재 의의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있다. 영업지역을 해당 지역과 수도권으로 제한하는 특별한 형태의 지방은행 시스템이 만들어진 것은 경제활동의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우리 경제구조의 편향성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었고, 그 의미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최근 박인규 회장에 얽혀 있는 문제들이 흘러가는 방향들은 절대 바른 방향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주목받는 것은 채용비리 문제지만 애초 시작은 본인의 비자금 조성 의혹이었다. 지난해 불거진 비자금 의혹은 한 은행의 은행장이자 금융지주 회장으로서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상품권깡’이었다”며 “고객 사은품 명목으로 백화점 상품권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수억원, 많게는 수십억원을 착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본인이 직접 관여하지 않았더라도 최종 결재자로서의 무능과 부패를 드러낸 것이다”고 무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인규 회장은 수차례 경찰의 소환 조사까지 받고도 버텼지만 이제 금융권 채용비리 사태까지 터졌다.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기준을 뒤흔든 비리다”며 “대구은행에서도 벌어졌다는 금감원 조사 결과가 확실하다면, 그 최종적 책임은 DGB대구은행장이자 DGB금융지주 회장이었던 박인규 회장 본인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러나 박인규 회장은 23일 주주총회에서 ‘지배구조 개선 및 새로운 도약과 은행의 안정을 위해 은행장 자리에서 물러나고, 그룹 회장직은 새 은행장이 선출되면 단계적으로 상반기 중에 거취를 표명 하겠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전했다.

금융노조는 “지배구조 개선이든 은행의 안정이든 간에 본인이 제시한 회장직 유지의 명분은 박인규 회장 본인이 그 직을 물러나야만 실현 가능한 일이다”며 “행장 선출을 사실상 좌지우지할 지주회장직을 범죄 혐의자가 맡고 있는 상태에서 어떤 지배구조 개선이 가능한지 알 수가 없다. 그러한 자가 은행을 어떻게 안정시키겠다는 것인지 또한 납득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주총회는 사적 영역의 결정일 뿐이고 박인규 회장의 혐의는 공적 영역의 범죄에 관한 것이다”며 “주주총회에서 어떤 처분도 받지 않았다는 것이 무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박 회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