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3 18:35 (월)
"현대중공업, 인력 2만여명 줄인 것도 모자라 또 구조조정...단기이익 집착"
"현대중공업, 인력 2만여명 줄인 것도 모자라 또 구조조정...단기이익 집착"
  • 최종문 기자
  • 승인 2018.04.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훈 의원.(사진=newsis)
김종훈 의원.(사진=newsis)

[일요주간=최종문 기자] 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이 4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에 추가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울산 동구의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2015년 말 5만 6000명에서 2016년 8월 말에는 3만 4000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만 2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여기에 더해 현대중공업이 추가로 인력을 줄이겠다는 것인데, 40%의 구조조정으로도 부족하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대중공업 그룹의 이익잉여금은 2016년에 13조 4300억원에서 2017년에는 16조 2400억원으로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2016년에 6600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2조 7000억원을 기록했다”며 “이렇듯 재무적으로도 큰 문제가 없는 현대중공업이 단기의 이익만을 앞세워 추가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은 재벌 개인회사가 아니다. 현대중공업에는 노동자, 협력업체, 지역 주민 등 여러 이해 관계자들이 있다. 당연히 이들의 이해가 충분히 반영돼 의사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부에도 “일자리를 최우선에 두는 정책을 펴겠다고 공언해 왔다. 구조조정에 대해 강력한 제동을 걸어야 한다”라며 기업들이 희망퇴직을 함부로 못하게 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을 실천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가 지난달 8일 산업경쟁력강화관계장관회의에서 중견조선소 처리방안을 발표하고 나서 배를 만들어야 할 노동자들은 일손을 멈추고 거리로 나섰다. 그동안 정부여당은 ‘노동자 일방의 희생이 아닌, 노동자, 지역경제가 공존, 공생하는 방식’으로 중견조선사 문제가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정부여당이 지금이라도 중견조선사들의 구조조정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중견조선 노동자들의 고용 보장 약속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조선사 위기의 핵심 주체인 경영진과 채권단에 대해 그 책임을 엄격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이 노사정과 지역사회가 참여하는 토론을 통해 실질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