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20 18:06 (금)
문재인-홍준표, 남북정상회담 관련 영수회담...文 "초당적 협력" 洪 "과거 되풀이 안 돼"
문재인-홍준표, 남북정상회담 관련 영수회담...文 "초당적 협력" 洪 "과거 되풀이 안 돼"
  • 최종문 기자
  • 승인 2018.04.1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최종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단독 영수회담을 하고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와 홍 대표는 4·27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했다.

한 수석은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부정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씀하시고 초당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홍 대표는 대화 자체는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국가운명을 좌우할 기회인만큼 과거 잘못을 되풀이해선 안 된다 말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어 “홍 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을 요구했으나 문 대통령은 경청하기만 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3시55분쯤까지 약 1시간25분간 홍 대표와 단독 영수회담을 했다.

홍 대표는 회담이 끝난 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홍 대표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 ▲북핵폐기 전제 남북·북미정상회담 ▲완전 북핵폐기전 제제완화 반대 ▲한미동맹 강화 조치 ▲대통령 개헌안 발의 철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 ▲정치보복 중단 ▲홍장표 경제수석 해임 등 7가지를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