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20 18:06 (금)
방통위, 보이스핑 피해 증가 추세..."건당 피해금액 807만원"
방통위, 보이스핑 피해 증가 추세..."건당 피해금액 807만원"
  • 한경희 기자
  • 승인 2018.04.1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21%나 증가, 5300만명 대상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메시지 발송

[일요주간=한경희 기자]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해 자금을 편취하는 보이스피싱이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이하 방통위)와 금융감독원(원장 김기식, 금감원),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이동통신 3사(SKT, KT, LGU+) 및 알뜰통신 사업자 36개사와의 협력을 통해 16일부터 총 5363만명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메시지’ 발송을 시작했다.

방통위는 이날 “정부기관 사칭 보이스피싱의 건당 피해금액은 807만원으로 전년 대비 21%나 증가했다”며 “검찰을 사칭하여 피해자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이용됐다. 특히 1억원을 편취한 사례도 있어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보이스피싱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방통위가 운영하는 방송통신이용자정보포털 혹은 금감원의 '보이스피싱지킴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와이즈유저'에서는 보이스피싱 외에도 피싱, 스미싱 등 새로운 유형의 통신범죄에 대한 피해예방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시각 · 청각장애인, 장노년층, 다문화가정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보이스피싱지킴이'는 피해 예방을 위한 보이스피싱 체험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피해발생 시에 신고 가능한 전화번호와 사이트 및 피해환급절차를 안내하고 있다.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자금이체를 요구하지 않으며 수상한 낯선 전화는 일단 끊은 뒤 반드시 해당 기관에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만약 사기범이 알려준 계좌로 돈을 송금한 경우 신속히 경찰서나 해당 금융회사에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