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8 16:11 (화)
대한항공 뒤흔든 조현민 '갑질'에 노조 반발 확산..."죄 없는 직원들도 비난 받아"
대한항공 뒤흔든 조현민 '갑질'에 노조 반발 확산..."죄 없는 직원들도 비난 받아"
  • 하수은 기자
  • 승인 2018.04.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당 서울시당이 16일 서울 중구 한진그룹 앞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newsis)
민중당 서울시당이 16일 서울 중구 한진그룹 앞에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녀들이 잇따라 갑질 논란에 휩싸이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 소속 3개 노동조합은 16일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경영 일선 사퇴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대한항공노동조합·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은 전날 조 전무가 직원들에게 메일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한 이후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모든 노력들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며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와 국민을 비롯해 모든 직원에게 진심어린 사과,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이들 노조는 “연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조차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면서 “나아가 6만 가족들의 삶 자체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한탄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원을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우리 직원들은 2015년 1.9%, 2016년 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저비용항공사(LCC)보다도 못한 성과금을 받았다”며 “그럼에도 직원들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으로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들 노조는 “2만여 대한항공 직원은 ‘대한항공’ 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며 “조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조현민 전무의 갑질 처벌’과 함께 ‘대한항공 사명과 로고를 변경해 달라’ 등의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이날 현재 대한항공의 ‘대한’과 영문명 ‘korean air’ 의 명칭 사용금지 요청 청원에는 5만명에 육박하는 동의를 얻고 있다.


관련기사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