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7:35 (금)
국세청, MB 실소주 의혹 다스에 400억 탈세 추징 통보…700억대 부동산도 가압류
국세청, MB 실소주 의혹 다스에 400억 탈세 추징 통보…700억대 부동산도 가압류
  • 하수은 기자
  • 승인 2018.05.1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newsis)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newsis)

[일요주간=하수은 기자]국세청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에 역외탈세 혐의로 400억원을 추징했다.

15일 국세청에 따르면 다스에 법인세 등 400억원의 탈루 세액을 추징 통보했다. 또 700억원 상당의 다스 본사와 공장 등 부동산을 가압류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1월 다스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를 했다. 국세청은 당시 다스의 해외차명계좌에 대한 첩보를 입수하고 경북 경주 다스 본사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했다.

다스는 싱가포르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비자금 창구로 활용한 의혹을 검찰의 수사도 받았다.

다스는 현대자동차 협력업체로 현재 회장은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가 맡고 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00억대 뇌물과 다스를 통한 300억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1992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를 실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49억원을 조성하고, 축소 신고로 31억원대의 법인세를 포탈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