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7 18:04 (금)
젋은빙상인연대, 비리 핵심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 영구제명 요구
젋은빙상인연대, 비리 핵심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 영구제명 요구
  • 한근희 기자
  • 승인 2018.06.0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지도자 등 빙상인 20여명, 빙상연맹 관리단체로 지정 촉구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실에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newsis)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실에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newsis)

[일요주간=한근희 기자]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비리 의혹에 ‘젊은빙상인연대’가 4일 정부와 대한체육회에 관련자에 대한 강력 제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현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지도자 등 빙상인 20여 명으로 구성된 젊은빙상인연대는 비리의 핵심으로 지목된 전명규 한국체육대학교수의 영구제명과 빙상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불이익과 두려움을 감수하고 단결과 화합으로 하나되는 대한민국 빙상이 되기 바라는 마음으로 뭉쳤다”며 “특정인과 특정인을 비호하는 세력에 의해 비상식과 비정상이 판치는 빙상계를 깨끗하게 정빙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뜻을 밝혔다.

연대측은 특정인에 대해 전명규 교수를 지목하고 “갖은 의혹과 논란으로 지난 4월 빙상연맹 부회장 직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공포심과 두려움의 대상”이라면서 “전 교수의 영구제명 없이 정의롭고 공정한 빙상은 기대할 수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빙상연맹은 지난해 선수들의 교통사고를 은폐하고 조작하느라 다친 선수들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게 한 사실이 밝혀져 구설수에 올랐고, 전 교수는 한체대 빙상장에서 일부 선수들을 따로 훈련받게 했다는 의혹과 조교들에게 골프채를 상납 받는 등 갑질 의혹으로 교육부에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