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4:26 (화)
식약처, 일반담배·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도찐개찐'..."발암물질 검출"
식약처, 일반담배·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도찐개찐'..."발암물질 검출"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8.06.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열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이 7일 오전 충북 청주 식약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는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으며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에서 일반담배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newsis)
김장열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이 7일 오전 충북 청주 식약처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식약처는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으며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에서 일반담배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newsis)

[일요주간=김지민 기자] 일반담배 대비 유해성이 적고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가열담배, 이하 궐련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발암물질이 검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앞서 필립모립스가 궐련담배는 일반담배보다 유해물질이 약 90% 가량 적다고 주장해 온 것과 전면 배치되는 실험 결과여서 궐련담배 시장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7일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출물에 포함된 니코틴, 타르 등 11개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의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이번 분석은 담배의 새로운 유형인 궐련담배가 지난해 5월 국내에 출시된 이후 유해성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추진됐다. 궐련담배는 담뱃잎에 직접 불을 붙여 태우는 일반담배와 달리 충전식 전자장치와 전용 담배를 이용한다.

식약처는 “연구 결과 궐련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이었으며, 궐련담배 2개 제품의 경우 타르의 함유량은 일반담배보다 높게 검출됐다”면서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식약처는 궐련담배가 일반담배 대비 타르의 함유량이 높은 것에 대해 “궐련담배가 일반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를 위해 3사의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 중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의 ‘글로(브라이트 토바코)’, ▲KT&G의 ‘릴(체인지)’를 모델로 선정, ISO법과 HC법으로 각각 분석했다.

ISO법은 담배 필터의 천공부위를 개방해 분석하는 방법으로 일반담배의 니코틴, 타르 함유량 표시에 적용하는 국제 공인분석법이다. HC법은 실제 흡연자의 흡연습관을 고려해 천공부위를 막고 분석하는 방법으로 ISO법보다 더 많은 담배 배출물이 체내에 들어간다고 가정한 분석법이다.

7일 오전 충북 청주 식약처에서 연구원들이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분석실험을 하고 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으며,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에서 일반담배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newsis)
7일 오전 충북 청주 식약처에서 연구원들이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분석실험을 하고 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검출됐으며,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 2개 제품에서 일반담배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newsis)

동일 제품을 9회씩 반복 실험한 결과 ISO법에서 3사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각각 0.1mg, 0.3mg, 0.5mg(ISO법)이 나왔다.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밤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0.01~0.7mg다.

이어 각 제품의 타르 평균 함유량은 4.8mg, 9.1mg, 9.3mg가 검출됐다.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반담배의 타르 함유량은 0.1~8.0mg인데, 일부 제품에서 일반담배보다 많은 타르가 검출된 것.

발암물질 검출 또한 일반담배와 다르지 않았다. WHO(세계보건기구)가 각국 정부에 저감화를 권고하는 9개 성분 중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 발암물질(1군)으로 분류하는 6개 성분을 ISO법으로 분석한 결과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가 검출됐다. 단 1,3-부타디엔은 검출되지 않았다.

그 밖 3개 성분은 ▲아세트알데히드 43.4~119.3μg ▲아크롤레인 0.7~2.5μg ▲일산화탄소 불검출~0.2mg가 나왔다. 또 HC법을 적용해 분석한 경우에는 유해성분 평균 함유량이 ISO법보다 1.4~6.2배 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궐련담배도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식약처의 연구결과가 나옴으로써 국내 출시 1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판매전에 돌입한 궐련담배의 성장세에 미칠 파장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식약처의 발표에 대해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궐련담배에 발암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연구결과에서 중요한 것은 발암물질이 대폭 감소했다는 점”이라면서 “당사의 연구 결과를 다시 한 번 입증하는 셈”이라고 환영의 의사를 전했다.

이어 필립모리스는 “타르는 불을 붙여 사용하는 일반담배에 적용되는 개념”이라면서 “연소가 발생하지 않는 궐련담배에 적용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약처의 결론은 궐련담배의 유해성 감소 가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과학적 연구 결과를 간과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와 과학적 증거에도 불구하고 부정적인 면만을 부각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필립모리스는 궐련담배가 금연보조제가 아니라는 점은 인정했다. 이와 관련 필립모리스는 “궐련담배는 전자장치로 가열해 발생하는 증기에 포함된 니코틴을 일반담배와 비슷한 수준으로 흡수하도록 하되 불에 태워 발생하는 각종 유해물질을 현저히 감소하도록 고안된 제품”이라면서 “일반담배의 대체제품일 뿐 금연보조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KT&G는 이번 식약처 연구 결과에 대해 "정부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조사에 대한 취지를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또한 일반적인 담배의 범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