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1 18:23 (목)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CVID 빠진 포괄적 비핵화 약속"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CVID 빠진 포괄적 비핵화 약속"
  • 구경회 기자
  • 승인 2018.06.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美 합의문 "北 '완전한비핵화' 노력할 것"…CVID 빠져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했다.(newsis)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했다.(newsis)

[일요주간=구경회 기자] 역사상 처음 이뤄진 북한과 미국 양 정상의 만남이 70년간 이어온 적대 관계 해소를 위한 첫 걸음을 뗏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오후 1시40분께(현지시각) 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양국 간 합의문에는 미국 측이 북한에 요구해왔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중 'C(complete완전한)' 비핵화만 약속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부분은 합의문에서 빠졌다.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에 따르면 북미는 4개조항에 합의했다. 합의한 조항을 보면 △미북은 두 나라 국민들의 평화와 번영에 부합되게 새로운 관계를 설립하는데 노력한다 △미북은 한반도의 지속·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한다 △2018년 4월27일 판문점선을 재차 확인하고,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rarization)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북미는 이미 신원이 확인이 된 전쟁포로(POW/MIA)의 즉시 본국송환을 포함해 POW/MIA 관련 복구를 약속한다 등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 직후 서명한 합의문에 대해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가 만족한다. 상호 간의 호의와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회담을 준비해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관계자들에게 많은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서명직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딛고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이다. 전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며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