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1 18:23 (목)
'한나라·새누리 여론조작 의혹' 드루킹 수사팀에 배당..."공범위한 증거인멸 우려"
'한나라·새누리 여론조작 의혹' 드루킹 수사팀에 배당..."공범위한 증거인멸 우려"
  • 이수근 기자
  • 승인 2018.06.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 김모씨.(사진=newsis)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 김모씨.(사진=newsis)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설 여론조작 의혹도 수상 선상에 오른다.

검찰은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과거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 배당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한나라·새누리당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에 배당했다. 형사3부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지휘했던 부서다. 

한나라당은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등 선거 과정에서 매크로를 이용해 댓글 또는 공감 클릭 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새누리당도 2014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 뉴스’를 유포했다는 정황이 추가로 제기됐다. 또 2012년 박근혜 당시 대통령선거 후보 캠프에서 여론을 조작하려 했다는 의혹도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 사건은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자 헌법 훼손 행위”라며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고 광범위한 증거인멸 행위가 일어날 수 있어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곧 특별검사 수사가 시작될 ‘드루킹’ 사건을 언급하며 ”드루킹과 같은 일반인의 행위가 아니라 정당의 공식 선거운동 조직이 여론 조작을 행한 것은 죄질이 더 무겁다“고 주장했다.

한편 여권에서는 드루킹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한나라당·새누리당 댓글조작 사건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허 특검은 특검법이 개정되지 않는 한 특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