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4:26 (화)
트럼프, '한미군사훈련 중단' 발언 속내는...종전선언 이후 주목
트럼프, '한미군사훈련 중단' 발언 속내는...종전선언 이후 주목
  • 구경회 기자
  • 승인 2018.06.1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모습.(사진=newsis)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모습.(사진=newsis)

[일요주간=구경회 기자]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곧 종전이 될 것”이라면서 한미 합동군사훈련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확고한 한반도 비핵화 의향을 갖고, “새로운 북미관계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 했다”면서 “북한의 밝은 미래를 위해 나보다 더 비핵화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한미연합훈련 중단 결정에는 북한의 지속적인 요구와 함께 아시아에서 미국의 영향력 축소를 원하는 중국의 요구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훈련 중단 언급은 많은 논란을 야기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미사일 시험장 파괴(5월 6~19일)를 긍정적으로 보고 “북한의 전면적인 비핵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얻을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없다. 완전한 비핵화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시작이 중요하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비용 관련해서는 “한국과 일본이 도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로운 북미관계 구축을 위해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했고, 언젠가 평양에도 갈 것”이라면서 “북미 상호 대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이날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비핵화 방안에 대한 구체성이 떨어지지만 협상채널을 구축하고 지속하면서 조속히 비핵화를 추진하겠다고 한 점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