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8 16:11 (화)
자영업자, 대부업체서 빌린 돈 작년 하반기 16조5천억원...생활비 54.6%로 '최다'
자영업자, 대부업체서 빌린 돈 작년 하반기 16조5천억원...생활비 54.6%로 '최다'
  • 정현민 기자
  • 승인 2018.06.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입채권추심업자 난립에 불법 채권추심 우려...정부 진입규제 강화
금융정의연대와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앞에서 가계부채 문제해결 방안 제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불법적 채권추심 근절과 금융공기업의 소멸시효 연장금지, 이자제한법과 대부업법의 최고이자율 20%로 인하 등을 주장했다. 2017.07.11. kkssmm99@newsis.com
금융정의연대와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불법적 채권추심 근절과 금융공기업의 소멸시효 연장금지, 이자제한법과 대부업법의 최고이자율 20%로 인하 등을 주장했다.(사진=newsis)

[일요주간=정현민 기자]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되는 등의 영향으로 대부업체에서 자영업자들이 빌린 돈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7년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잔액은 16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6월 말 15조4000억원보다 1조1000억원(6.9%) 늘어난 수치다.

지난 2월 법정 최고금리가 기존 27.9%에서 24%로 인하되면서 비용구조가 열악한 개인 대부업자는 감소하고 시장이 영세 업체에서 전문적 대형업체 중심으로 재편 가속화되고 있다. 개인대부업자는 지난해 말 5491곳으로 전년(6498곳) 대비 1007곳이나 줄었다.

지난해 말 기준 등록된 대부업체 수는 총 8084곳으로 집계됐다. 금융위 등록 업체가 1249곳, 지자체 등록 업체가 6835곳이었다.  

지난해 말 대형 대부업체(자산 100억원 이상 137개사) 대부잔액은 14조 2136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말(13조4747억원) 대비 7389억원(5.5%) 증가했다. P2P 연계 대부잔액은 지난해 상반기 말 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9000억원(85%)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 같은 통계는 대형 대부업자의 영업 확대 및 P2P 대출 시장 확대 영향을 받았다는 게 금융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부업체 이용 거래자는 247만 3000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말 대비 2만 2000명 감소했다. 이는 저축은행을 인수한 대부업체의 영업이 위축된 영향을 받았다는 평가다.

지난해 하반기 중 1년 미만 거래자 비중은 60.8%로 상반기 대비 단기 이용자 비중이 소폭 감소했다. 용도별로는 생활비가 54.6%로 가장 많았고 사업자금 활용이 21.1%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말 대형 대부업체의 평균 금리는 22.6%였으며 최고금리 인하로 반년 전보다 1.0%p 하락했다.

대부 이용자 중에서 저신용자(7~10등급)는 74.9%, 중신용자(4~6등급)는 25.1%로 집계됐다. 저신용자와 중신용자는 모두 반년만에 각각 6000명, 1만 6000명씩 증가했다.

지난해 대부업에서는 매입채권추심업이 크게 증가했다. 2016년 6월 매입채권추심업의 금융업 등록을 시작한 이후로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말에는 994곳에 이르렀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386곳이 추가로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3분기를 목표로 소규모 매입채권추심업자의 난립에 따른 불법 채권추심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진입규제 및 영업 규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는 매입채권추심업자의 진입자본요건 상향, 내부통제기준 수립 의무화 등 대부업법 시행령 개정 추진하고 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