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6 15:17 (월)
현대로템, 중기 기술유용 의혹에 "국가기술" VS 썬에어로시스측 "우리 기술을 현대가 국가와 거래"
현대로템, 중기 기술유용 의혹에 "국가기술" VS 썬에어로시스측 "우리 기술을 현대가 국가와 거래"
  • 노현주 기자
  • 승인 2018.07.0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참여연대가 종합 중공업 회사인 현대로템이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하도급법) 위반 등의 부당거래행위를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한 가운데 현대로템측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한데 이어 중소기업인 썬에어로시스측이 "자신들이 개발한 기술"이라고 재반박 하고 나서면서 양측의 공방이 공정위에서 어떻게 결론날지 주목된다.

지난 2일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소장 김경율)는 현대로템이 2007년 방위사업청과 'K계열 전차 소부대 전술모의 훈련장비'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썬에어로시스와 체계개발 사업과 관련된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해당 프로젝트 추진 과정에서 기술자료 유용, 거래단계 끼워넣기, 부당특약 등의 하도급법을 위반했다는 게 참여연대의 주장이다.(본지 관련기사 : "현대로템, 협력업체 기술도용 등 하도급법 위반 의혹"...로템 "국가 기술로 문제 없다" 보도)

참여연대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위법하게 취득한 기술 자료를 사전협의 없이 본인 등의 이익을 위해 사용함으로써 썬에어로시스에게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 이로 인해 썬에어로시스는 사업 존립을 장담할 수 없는 극심한 경영난에 직면해 있으며 경쟁업체들은 썬에이로시스의 기술 자료를 바탕으로 현대로템 협력사로 양산사업에 참여해 현대로템과 함께 막대한 이익을 취하고 있다는 게 참여연대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 현대로템 관계자는 기술 자체가 국가 소유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으며 에어로시스는 1차사업에 벤더로 참여했다가 부도가나면서 기술료로 500억원을 요구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참여연대측 입장을 반박했다.

이에 대해 썬에어로시스 측 변호인은 3일 <일요주간>과의 전화통화에서 “현대로템측에 기술 가치가 500억 정도 된다고 대답 한 것일뿐 우리가 500억원을 요구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 기술자체가 국가 소유라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주장에 대해선 “국가 소유는 말이 안된다. 방위산업청이랑 직접 계약 한 것이 아니고 현대로템을 거쳐서 방위 산업청이랑 거래한 것으로 국가와 전혀 상관이 없다. 썬에어로시스가 개발 한 것인데 합의 없이 현대로템가 국가하고 거래 한 것이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