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9 17:35 (월)
'주행중 화재' BMW, 10만여대 자발적 리콜...3년만에 결함 인정 '늑장대응' 논란
'주행중 화재' BMW, 10만여대 자발적 리콜...3년만에 결함 인정 '늑장대응' 논란
  • 박민희 기자
  • 승인 2018.07.2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ewsis).
(사진=newsis).

[일요주간=박민희 기자] 최근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논란이 된 BMW 차량 10만여대가 리콜된다. 지난 2015년부터 BMW 차량 결함 논란이 제기됐던 만큼 늦장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6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BMW 520d를 비롯한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들 차량에서 화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제작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BMW 측은 화재 원인에 대해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고온의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상태에서 흡기다기관에 유입, 구멍을 발생시키고 위에 장착된 엔진커버 등에 발화돼 화재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국토부는 520d 차종의 빈번한 화재발생으로 지난 16일 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작결함 조사를 지시 했으며 현재 화재원인 등에 대한 결함조사가 진행중이다.

그러나 소비자의 안전과 신속한 불안해소를 위해 제작사와 조기 리콜을 적극 협의해 왔으며 BMW는 25일 국토부에 리콜계획서를 제출했다.

BMW에서 국토부에 제출한 리콜계획서에 따르면 BMW는 27일부터 해당차량 전체에 대해 긴급안전진단을 실시하고 8월 중순부터 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BMW 해당차량의 제작결함 조사와 함께 리콜방법 및 대상차량의 적정성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며 “리콜계획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에는 이에 대한 보완을 명령하는 한편 BMW 리콜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MW는 향후 리콜과 관련,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소비자들은 ‘자동차리콜불만신고센터’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에 대한 확인이 가능하며 불편사항 또한 신고센터를 통해 시정을 요구할 수 있다.


관련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