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6:20 (금)
소비자단체, BMW 화재 관련 독일 본사·한국 임원들 고발..."결함 위험성 2년 전 파악하고도 은폐"
소비자단체, BMW 화재 관련 독일 본사·한국 임원들 고발..."결함 위험성 2년 전 파악하고도 은폐"
  • 노현주 기자
  • 승인 2018.08.15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BMW 독일 본사 및 한국 임원 등 7명을 결함 은폐·축소 등 자동차 관리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사진=newsis)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BMW 독일 본사 및 한국 임원 등 7명을 결함 은폐·축소 등 자동차 관리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사진=newsis)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최근 BMW 화재 사고와 관련해서 BMW 독일 본사·한국 임원들이 자동차 부품 결함 사실을 알고도 은폐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비자주권시민회의(이하 소비자주권)는 지난 14일 이들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소비자주권은 고발장에 BMW 독일 본사 CEO 하랄트 크뤠거(Harald Krüger),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 요한 에벤비힐러, 한국 BMW 대표이사 김효준, 기타상무 이사 독일인 힐 데가트마리아트만, 사내이사 독일인 토마스센서를 피고발인으로 적시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BMW 측은 화재사고의 원인인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의 치명적인 결함사실을 사전에 인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적절하게 대처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이를 은폐 축소해 마치 환경개선을 가벼운 사안인 것처럼 소비자들을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소비자주권에 따르면 BMW 측이 이미 환경부에 제출한 계획서를 통해 EGR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결함 50건을 접수했고, 국내 의무 리콜 기준인 4%가 넘어 본사에도 보고하는 등 이미 결함에 따른 위험성을 2년 전 부터 파악하고 있었다.

(출처=소비자주권시민회의).

그러면서 “이를 모르는 소비자들에게 BMW가 제조 판매하는 자동차 안전기준 및 자동차부품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차량을 운전하고 구매하게 함으로써 경제적인 이득을 취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화재가 발생한 BMW 520d 시리즈는 2017년에 9688대가 판매됐고 평균 가격 6875만 원으로 계산했을 때 BMW가 소비자를 기만해 얻은 이익은 약 666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소비자주권은 “소비자들의 안전에 대한 권리가 심히 침해된 이 사건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파헤쳐 검찰이 피고발인들을 엄히 처벌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국토부 등 정부 당국도 실효적으로 피해자들의 권리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