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경찰 소환...총 30억대 회삿돈 유용 혐의

이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18-08-17 15:2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newsis)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newsis)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회삿돈을 유용해 개인 용도로 쓴 혐의를 받는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17일 경찰에 소환됐다.


현재 이 대표는 시가 20억원이 넘는 요트를 회사 명의로 구입해 개인 용도로 사용하고 자신의 개인 업무를 처리하는 비서에게 회사 급여로 지급하는 등 총 30억원 가량의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 CJ파워캐스트 본사와 강남지점 등에 수사관을 보내 회사자금 지출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관련 임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바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재산커뮤니케이션’이라는 광고 회사를 운영하다가 CJ파워캐스트와의 합병 과정에서 공동 대표로 올랐다.


이 대표 이날 오전 9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북관에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받은 각종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답변만 고수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