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4 21:36 (월)
BHC 가맹점주들, 본사 광고비 횡령 의혹 등 진상규명 촉구...못 믿을 공정위, 왜?
BHC 가맹점주들, 본사 광고비 횡령 의혹 등 진상규명 촉구...못 믿을 공정위, 왜?
  • 박민희 기자
  • 승인 2018.09.0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킨 프랜차이즈인 BHC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불공정행위 개선을 촉구하며 집회를 개최한 모습.(사진=newsis)
치킨 프랜차이즈인 BHC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불공정행위 개선을 촉구하며 집회를 개최한 모습.(사진=newsis)

[일요주간=박민희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의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불공정행위와 횡령 의혹 등 각종 비리 의혹을 제기해 주목된다.

BHC 전국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전국 BHC 가맹점협의회'(회장 진정호 이하 협의회)는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BHC 본사 앞에서 사측의 광고비 횡령, 부당한 원자재 가격 등 불공정구조 개선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앞서 지난달 28일 협의회는 본사에 대해 전체 가맹점들로부터 부당하게 걷은 광고비에 대한 ’횡령‘ 혐의와 본사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해바라기오일 납품가와 공급가의 차액을 편취한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협의회는 이 같은 비리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도 본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합리적인 답변을 해 줄 것을 수차례 호소했지만 공정위로부터 어떠한 답변이나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며 당국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했다.

이 밖에도 협의회는 본사를 향해 원자재(고올레산 해바라기 오일)의 마진의 가격을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본사가 책정한 가격에 대해 원가 인하를 여러차례 요청했으나 본사는 끝내 수용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불공정행위를 관리감독해야 할 공정위가 조사에 소극적이라는 게 협의회 측 주장이다. 이들에 따르면 앞서 공정위는 본사에 대해 "광고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과징금을 부과했으며, 형법상의 혐의를 조사할 권한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와 관련해 협의회는 지난 5월 국회 앞에서 설립총회를 개최하고 공정위의 본사에 대한 조사결과에 대해 재조사를 요청했으며 6월에도 세종시에 위치한 공정위 앞에서 300여명의 가맹점주가 참가해 집회를 열어 ‘재조사요청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협의회의 잇단 요청에도 공정위가 요지부동이라며 가맹점주들은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본사는 광고비 내역 등은 지난해 공정위 조사를 통해 문제가 없음이 확인된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BHC는 이번 광고비 횡령, 사기 혐의와 더불어 인사갑질 논란까지 가맹점들과의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BHC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협의회에는 전체 1400개의 가맹점 중 1100개 이상의 가맹점주가 참여하고 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본사는 2015년 10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가맹점주들에게 광고비를 명목으로 닭고기 한 마리당 400원씩 별도로 수령했다. 이후 2017년 1월부터 현재까지는 닭고기 가격에 합산해서 받고 있다는 것.

그러나 본사는 공정위에 “본사 차원의 상품광고비는 모두 본사가 부담하고 가맹점 부담은 없다“는 내용의 ’정보 공개서‘를 등록하고 언론 매체를 통해 ”텔레비전, 신문 등의 광고 비용을 본사가 전액 부담한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