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16:31 (수)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사고 대비 안전매뉴얼 전무...무대비·관리소홀에 노동자 사망 이르러"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사고 대비 안전매뉴얼 전무...무대비·관리소홀에 노동자 사망 이르러"
  • 하수은 기자
  • 승인 2018.10.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의원, 공정안전보고서(PSM)에 이산화탄소 소화설비 누락
"기흥공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망사고, 삼성과 고용부가 키운 사고"
"삼성전자 전국 43개 이산화탄소 소화설비 전체 안전점검해야"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지난달 4일 삼성전자 기흥공장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로 노동자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은 산재사망사고가 회사의 허술한 대응과 당국의 부실한 관리감독이 초래한 인재(人災)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정의당 의원(비례대표)은 삼성전자 기흥공장 사태에 대해 “삼성전자 DS(반도체) 재난대응 매뉴얼에는 이산화탄소 누출에 대한 대비가 전혀 없고, 고용노동부가 심사하고 확인하는 공정안전보고서(PMS)에도 이산화탄소 설비에 대한 대비가 누락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고용노동부를 통해 제출 받은 삼성전자 DS부문 재난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화학사고 등 각종 사고와 리스크에 대한 대비책은 있지만 이미 2014년에도 한차례 일어났던 이산화탄소 사망사고에 대한 대비책은 전혀 없었다. 

최근 5년간 일어났던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의 이산화탄소 누출에 의한 산재사망 3건 중 2건이 삼성전자에서 일어났다. 또한 현재 전국의 삼성전자 공장에는 43개의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설치돼 있다.

자료=이정미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이 고용노동부에 공정안전보고서(PMS)상에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포함돼 있는지 심사, 평가했는지에 대한 질의에 고용노동부는 “유해·위험 시설이 아닌 전기실의 화재 방비를 위한 이산화탄소 소화설비는 공정안전보고서(PMS) 작성대상이 아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 의원은 “소화설비의 공정안전보고서 작성여부가 규정되어 있는 고시인 ‘공정안전보고서의 제출심사확인 및 이행상태평가 등에 관한 규정’ 23조에는 소화설비 용량산출 근거 및 설계기준, 계통도 및 도면등을 작성해 공정안전보고서에 첨부하게 돼 있고, 같은 고시 19조에는 유해·위험물질의 목록을 고용노동부 고시인 ‘화학물질 및 물리적인자의 노출기준’에 맞게 작성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해당 고시에는 이산화탄소 역시도 명확한 ‘유해화학물질’로 규정돼 있고 노출기준까지 표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의 이산화탄소 누출사고에 대한 무대비, 고용노동부의 관리소홀이 소화설비가 노동자를 사망에 이르게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만들었다”며 “아직 삼성전자에 43개나 되는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있는만큼 소화설비 전체에 대한 안전점검과 이산화탄소 누출사고에 대한 안전매뉴얼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늘의 탐사/기획 뉴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