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9 17:35 (월)
"포스코, 노조탄압 이면 경영진 비리의혹‧무능력 존재...지역경제 부실 주요 원인"
"포스코, 노조탄압 이면 경영진 비리의혹‧무능력 존재...지역경제 부실 주요 원인"
  • 박민희 기자
  • 승인 2018.10.3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경북도당, '무노조 경영'이라는 회사의 방침아래 헌법 위에 존재하는 반헌법적 기업으로 성장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다시 태어나자 포스코,! 노동조합이 답이다!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포스코 노동자들은 ‘노조탄압 우려’로 인해 청테이프로 이름을 가리고 탈을 쓰고 참석했다. 2018.09.13. suncho21@newsis.com
지난 9월1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 모습.(사진=newsis)

[일요주간=박민희 기자] 최근 포스코의 노조탄압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과 정의당 경북도당이 포스코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실시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주목된다.

지난 29일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과 박창호 정의당 경북도당위원장은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 사측에 “금속노조포스코지회 출범 이후 벌어지고 있는 각종 부당노동행위들을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고, 부동노동행위자들에 대한 엄중한 징계 및 자유로운 노조 활동을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두 위원장은 “포스코는 헌법상 보장돼 있는 노동자들의 노동 3권을 철저히 무시하고 협박과 회유, 탄압으로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를 지난 50년 동안 철저히 막아왔다”며 “그동안 포스코는 ‘무노조 경영’이라는 회사의 방침아래 헌법 위에 존재하는 반헌법적 기업으로 성장해 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서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를 통해 드러난 사측의 노조 방해를 위한 정황이 담긴 ‘노조에 대한 음해와 비방 유포’ 계획을 비롯해 ‘금속노조 무력화 문건’ 발견과 ‘직책보임자 및 직원들에 대한 기업노조 가입 강요’, ‘직원 성향 파악 및 동향 보고’, ‘노조 비하, 비방글 게시’ 등의 증거와 관련해 “부당노동행위를 포항과 광양에서 전 조직적으로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은 지난 국정감사 당시 드러난 포스코의 부실한 재정상태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포스코가 EPC에쿼티스 및 산토스CMI를 매입, 매각하는 과정에서 800억원의 손실을 입은 것과 송도사옥 매각과정에서 2000억원 손실, 포스코에 주식투자 후 1조 9000억원대의 손실을 본 국민연금공단까지 모든 부실화가 “포스코 경영자들의 비리의혹과 무능력이 지역 경제를 어렵게 만들어 온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비리의혹과 무능력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것이 포스코의 현실”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따라 두 위원장은 포스코 사측에 대해 “법은 최소한의 공동체의 안정적 유지와 생산적 발전을 위한 약속이자 상식선이므로 헌법과 노동관계법을 성실히 지킬 것을 국민들에게 약속해야 한다”고 말하며 “즉각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멈추고 부동노동행위 책임자들에 대한 징계를 통해 노동자들의 자유로운 노동조합 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부에 대해 “포스코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조속히 실시할 것”을 요구했으며 검찰과 금융감독원에게는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와 조사로 수많은 비리의혹과 불법행위를 밝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만약 이번에도 진실이 또 다시 묻힌다면 양당은 중앙당에 특별검사제 도입을 요청하는 건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