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4:04 (수)
우리은행, 내년 출범 지주 회장에 손태승 현 은행장 내정...11월 주총서 공식 선임
우리은행, 내년 출범 지주 회장에 손태승 현 은행장 내정...11월 주총서 공식 선임
  • 김완재 기자
  • 승인 2018.11.0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손태승 행장
우리은행 손태승 행장(사진제공=우리은행)

[일요주간=김완재 기자]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내년 출범하는 우리은행 지주회사인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내정됐다.

우리은행은 8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2019년 사업연도에 대한 정기 주주총회(2020년 3월 결산추종) 종결시까지 손태승 현 우리은행장이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겸직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이사회는 그동안 사외이사들만 참석한 사외이사 간담회를 수차례 열어 지주회장과 은행장 겸직 문제를 비롯한 지배구조 전반에 대해 논의를 거듭한 결과, 지주 설립 초기에는 현 우리은행장이 지주 회장을 겸직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지주회사가 출범하더라도 우리은행의 비중이 99%로 절대적이어서 당분간은 우리은행 중심의 그룹 경영이 불가피하고,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 이전과 그룹내부등급법 승인 등 현안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지주-은행간 긴밀한 협조가 가능한 겸직체제가 유리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지주 이사회는 지난 2016년 민영화 당시 과점주주 매각의 취지를 유지하기 위해 현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들을 중심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손태승 은행장은 다음달 28일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새롭게 설립되는 우리금융지주의 회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