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4:04 (수)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재판 관련 사법부-조선일보 고위 인사간 청탁 의혹 "...사측 "자세히 아는 사안 아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재판 관련 사법부-조선일보 고위 인사간 청탁 의혹 "...사측 "자세히 아는 사안 아냐"
  • 이수근 기자
  • 승인 2018.11.16 11: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KBS '9시뉴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상습도박 등으로 재판 받을 당시
양승태 사법부가 조선일보 고위급 간부의 청탁을 받고 재판에 개입한 정황 보도

[일요주간=이수근 기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상습도박과 관련해 재판을 받을 당시 양승태 사법부가 조선일보 고위급 간부의 청탁을 받고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는 KBS '9시뉴스' 보도 이후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요주간>은 이번 보도에 대해 동국제강측의 입장을 듣고자 했으나 "잘 모른다"는 짧막한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지난 13일 KBS는 양승태 사법부와 장세주 회장간 재판 청탁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당시 사법부가 법원행정처 고위간부의 재판을 잘 챙겨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 고위급 간부의 청탁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난 2015년 장 회장은 동국제강이 해외 원자재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대금을 실거래가보다 부풀려 지급했다가 일부를 되둘려 받는 수법으로 비자급을 조성해 수백억원 대의 상습 원정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러나 당시 법원은 상습도박에 대해 ‘증거부족’이라고 판단, 횡령과 배임에 대해서만 혐의를 인정했다. 이에 따라 장 회장은 징역 3년6개월형과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KBS에 따르면 재판 청탁의 여지가 있는 부분은 1심 재판인데, 판결 직후 당시 서울중앙지법 임성근 형사수석부장은 법원행정처 이민걸 기조실장에게 장 회장 사건의 판결문과 판결보고서가 첨부된 이메일을 보냈다. 해당 이메일에는 “한 가지 위안이 되는 것은 피고인이 억울하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무죄와 공소기각으로 정리가 됐다”는 내용이 담겨있다는 것.

이러한 이메일 내용만 놓고본다면 이 전 실장이 장 회장의 재판을 챙겼다는 정황이 드러난 대목으로, 당시 이 전 실장은 검찰에 조선일보 고위급 인사에게서 부탁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전 실장에게 부탁을 한 것으로 알려진 조선일보 인사는 취재를 거부하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으며, 임성근, 이민걸 판사 역시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고 <KBS>는 전했다.

검찰은 확보한 정황을 근거로 조선일보의 청탁이 실제 있었는지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동국제강이 조선미디어그룹에 18억원을 투자하는 등 조선일보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KBS는 보도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이번 청탁 의혹에 대해 15일 <일요주간>과의 통화에서 “자세히 알고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별다른 답변은 내놓지 않았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재황 2018-11-19 00:53:01
[국민감사]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가 '투사' 가 되지않고는 이기기 힘든 싸움입니다.

'양승태 사법농단' 수사에 대한 영장은 90%이상 기각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검찰청, 법원에 쏟아붓는 세금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
식으로 낭비되고 있습니다.

'특별법 제정', '국정조사' 를 해야할 국회는
꿈쩍도 안하고 세월만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위기상황에 누가 난국을 타개할 것입니까?

5천만 국민 모두가 고발하고, 탄핵청원하고, 국정조사청원하고, 입법청원해야 합니다.

다른나라 국민이 이거 해주지 않습니다.

5천만 우리 국민이 해야 합니다.

그리고, 밥값 못하는 국회의원은 전부 '아웃' 시켜야 합니다.

박근혜는 '사법농단 척결' 안하고 버티다가 '탄핵' 되었습니다.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가 '투사' 가 되지않고는 이기기 힘든 싸움입니다.


[국민감사] '사법농단 척결' 은 5천만 국민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