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4:04 (수)
곤약젤리 함유 음료, 허위‧과대광고로 소비자 기만...다이어트‧질병 치료 등 거짓포장
곤약젤리 함유 음료, 허위‧과대광고로 소비자 기만...다이어트‧질병 치료 등 거짓포장
  • 조무정 기자
  • 승인 2018.11.2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다이어트 등 허위‧과대광고 54개 제품 판매사이트 차단
15개 위반업체 관할 지자체 조사 및 행정처분 등 조치...민원신고 당부
(출처=식품안전의약처).
(출처=식품안전의약처).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혼합음료 유형의 곤약젤리 함유 제품들 중 상당수가 허위‧과대광고 등으로 소비자들을 기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이하 식약처)는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되는 곤약젤리 함유 제품 146개 제품(1185개 사이트)에 대한 허위‧과대광고 및 함량 표시 적절성 여부를 점검한 결과 54개 제품(324개 사이트)이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324개 사이트는 시정 또는 차단하고, 허위‧과대광고를 한 제조‧유통판매업체 15곳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점검은 최근 건강‧다이어트 관련한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허위‧과장광고로 인한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저칼로리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곤약젤리 함유 혼합음료 제품에 대해 인터넷 광고 적정성과 함량을 점검‧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위반 내용은 ▲다이어트(체중 감량) 등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 표방 200건(61.7%) ▲아토피‧알레르기성 비염 등 질병 치료‧예방 효과표방 12건(3.7%) ▲함량 표시 부적합 103건(31.8%) ▲체험기 과대광고 등 9건(2.8%)이다.

‘그린애플 콜라겐 곤약젤리’ 제품은 콜레스테롤 수치조절, ‘레알깔라만시 콜라겐 곤약젤리’는 체중감량에 탁월,‘곤약젤리 깔라만시’는 기억력 개선, ‘고투슬림 깔라만시 곤약젤리‘는 독소 제거 등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대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배부른 깔라만쉿!’ 제품은 골다공증,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를 했으며, ‘데이앤 곤약젤리 깔라만시‘, ‘닥터메이트 맛있는 곤약젤리 복숭아’ 제품은 실제 들어간 곤약성분 보다 많이 함유돼 있는 것처럼 허위표시, ‘더 조은 한끼곤약젤리 깔라만시‘는 주표시면에 곤약 함량 미표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린애플 콜라겐 곤약젤리’ 제품은 검증되지 않은 소비자 체험기를 활용해 과대광고를 했다.

한편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 54개에 표시된 곤약 함량(평균 0.4g)으로는 배변활동 촉진 등의 인체에 유용한 효능‧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함량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현행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르면 곤약을 원재료로추출‧정제해 얻은 글루코만난(곤약, 곤약만난) 식이섬유를하루에 2.7g~17g 섭취할 경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배변활동 원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능성을 인정하고 있다.

(사)한국식품영양과학회 윤정미 전남대 교수는 “‘곤약젤리’ 제품에 들어있는 곤약 함량은 효능을 검증할 수 있는 양이 되지 못하며, 이러한 식품에 다이어트, 지방 분해, 변비 해소 등의 표현을 하는 것은 소비자를 오인‧혼동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비만학회 강재헌 인제대 교수는 “비만 등 체중관리는 식사조절, 운동, 식생활 습관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 것으로영양소 균형이 맞지 않는 저칼로리 식품을 식사대용으로 섭취하면, 영양 결핍과 기초 대사량 저하로 오히려 체중 조절에 방해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이어트 등 검증되지 않은 효과 과대‧광고, 질병 치료‧예방이나 의약품으로 표방할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며 “관련업체에는 교육‧홍보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도 식품 구매 시 특이한 효능·효과를 표방 하는등 허위·과대광고 제품으로 의심되는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 또는 민원전화 11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섹션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