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KCC 정몽익 사장, 인재 경영 선언..."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킬 힘"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1-11 10:56: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10일 KCC 교육원에서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100명 입사식 실시
-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 적극 운영...디지털 광고 '원더랜드 법인 편' 호평
- 인재 확보 위한 노력으로 기업 이미지 높아져 공채 모집 지원자 35% 증가
정몽익 KCC 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이 지난 10일 KCC교육원에서 진행된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에게 KCC 배지를 수여하고 있는 모습.(사진=KCC 제공)
정몽익 KCC 사장(우측에서 두번째)이 지난 10일 KCC교육원에서 진행된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에게 KCC 배지를 수여하고 있는 모습.(사진=KCC 제공)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정몽익 KCC 사장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고 육성하는 데 힘을 쏟겠다는 올해 경영 목표를 밝혔다.


정 사장은 지난 10일 KCC 교육원에서 진행된 ‘2019년 KCC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어려운 경영환경속에서도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대폭 늘리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입사식에는 정 사장이 신입사원들에게 직접 KCC 배지를 수여하며 한 가족이 된 사원들을 격려했다. 신입사원들은 7주간 입문교육 과정을 마친 뒤 현업부서에 배치된다.


이번 입사식을 통해 정식 사원으로서 새롭게 첫발을 내디딘 신입사원은 총 100명이다. 지난해 신입사원이 74명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공채 모집 지원자 수도 지난해보다 약 35% 늘었다.


정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신입사원들에게 “자신의 모든 역량을 다해 업무에 임하고 동료와 소통하며 꿈꿔온 이상을 마음껏 펼쳐주기 바란다”며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킬 힘과 지혜로 무장하고 창의적 발상으로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최근 정 사장은 ‘인재경영’을 강조하고 나섰다. 대내외 경영환경에 불확실성이 갈수록 짙어져 가는 가운데 내실 있는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신성장동력 엔진이 될 우수 인재들을 조기에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게 KCC측 설명이다.


이를 위해 KCC는 최근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와 이야기들로 젊은 층에 좀더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대중과의 소통을 늘리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 채용 시즌에 맞춰 공개한 KCC의 기업광고 ‘원더랜드 법인 편’은 SNS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러한 KCC의 행보가 입사 지원에 고민하는 이들에게 기업을 알리는 것은 물론이고 호감도를 크게 높일 수 있었고, 입사 지원으로까지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이밖에도 KCC는 가능성 있는 인재 발굴을 위해 매년 ‘대한민국 실내건축대전’을 개최해 실내건축 디자인 분야의 등용문을 자처하는 한편, 국내 유수 대학교들과 산학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기업 내부적으로도 임직원들에게 다양한 직무 교육을 지원하며, 영국, 중국, 베트남, 터키 등 해외법인의 현지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인재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KCC 관계자는 “회사를 둘러싼 경영환경은 어렵지만 내부적으로 좋은 인재를 확보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있었다”며 “우수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해 장기적인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원동력으로 삼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