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현대중공업에 4.5억 하도급 대금 지급 명령 내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6 12:49:15
  • -
  • +
  • 인쇄
현대중, 화력 발전소 덮개 108개 납품받고 대금 안 줘
보증기간 만료후 하자 발생을 이유로 대금 지급을 미뤄
▲ 에콰도르 하라미호 화력 발전소.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중공업에 하도급 미지급 대금과 지연 이자 4억5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공정위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협력 업체가 납품한 화력 발전소용 엔진 실린더 헤드의 대금 2억5563만6000원과 지연 이자 2억여원을 지급하지 않았다"면서 "현대중공업은 해당 제품의 보증 기간(2년)이 끝났는데도 하자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대체품 납품을 요구하고, 그 대금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2011년 6~8월 협력 업체로부터 에콰도르 하라미호 화력 발전소용 엔진 실린더 헤드를 납품받았다. 이후 3년가량이 지난 2014년 10~12월 다수의 엔진 실린더 헤드에 균열이 발생하는 등 하자가 확인됐다.

 

현대중공업은 하자 책임이 협력 업체에 있다고 주장하며 "대체품을 무상으로 공급하라"고 일방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대해 협력 업체는 보증 기간이 지났고, 하자 책임도 인정할 수 없다며 거부했다. 현대중공업은 원인을 규명한 뒤 하도급 대금을 주겠다고 약속했고, 이에 따라 협력 업체는 2015년 1~2월 108개의 엔진 실린더 헤드를 재납품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은 108개 엔진 실린더 헤드의 대금과 지연 이자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는 '하도급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하도급법)을 위반한 행위다.

 

장혜림 공정위 제조하도급개선과장은 "중소기업인 협력 업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이 대금과 지연 이자를 받게 되면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별도의 과징금은 없다고 밝혔다. 

 

이는 하도급법 위반의 경우 금액이 3억원 이상일 때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는데, 이 건은 미지급 금액이 2억5000여만원이라 과징금 부과 대상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