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클라우드 거대한 하나의 흐름…"계열사 5년 내 90% 이상 전환"

남원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5 09:22: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남원호 기자]LG CNS가 5년 내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90% 이상 전환한다고 밝혔다. 

 
LG CNS는 최근 열린 ‘LG CNS의 클라우드 사업 전략’ 발표에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되 하이브리드 &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병행하는 전략으로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SI사업자 톱3에 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LG CNS는 LG그룹의 클라우드 전환과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이라 말했다. 이에 따라 LG CNS는 제조, 통신, 서비스 등 계열사별 산업특성과 사업구조를 고려한 전환 우선순위에 따라 그룹 내 클라우드 전환을 순차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 김영섭 LG CNS 사장이 클라우드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LG CNS 제공)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LG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2023년까지 90% 이상으로 높인다는 방침이다.
 
LG계열사가 클라우드 기술 환경으로 전환하게 되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IT신기술을 R&D, 생산, 마케팅 등 경영 프로세스 전반에 빠르게 적용해 고객 요구에 선제대응할 수 있는 비즈니스 구조를 갖출 수 있게 된다.
 
특히 LG계열사의 IT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70% 이상 전환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규모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전환은 국내 대기업 그룹사 중 처음이다.
 
또 LG CNS는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를 LG계열사들이 동일한 시스템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으로 제공한다.
 
LG CNS 관계자는 “이를 통해 그룹 차원의 데이터 통합 및 수집, 분석을 바탕으로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가치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고, 디지털 마케팅, 생산·품질, 디바이스·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분석 서비스를 계열사들에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LG CNS는 클라우드 도입부터 전환, 운영까지 클라우드 통합사업자를 목표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가운데 특히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기반으로 고객이 원하는 전 영역에서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생각이다.
 
LG CNS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를 우선 제공하고, 국가 보호기술이나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한 정보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다수의 클라우드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특성을 고려한 최적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조합하는 ‘멀티 클라우드’ 전략도 추진한다.
 
 
한편, LG CNS는 올해 초 전사 차원에 클라우드와 관련된 인력으로 구성된 ‘클라우드전환혁신추진단’을 신설했다. 클라우드 전문 인력도 현재 200여명 수준에서 올해 말까지 500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클라우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하나의 흐름이며 이 흐름을 어떻게 선도해 나가느냐가 미래 기업 혁신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LG CNS는 클라우드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 역량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국내 기업에 확산함으로써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