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미얀마 투자, ‘쿠데타 세력 자금줄'...국민연금 나서야"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8 15:54:07
  • -
  • +
  • 인쇄
시민단체,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등에 공개서한 발송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 회원들이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후위기 유발·노동자 탄압·미얀마 군부 협력 포스코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시민단체들이 포스코의 미얀마 투자와 관련해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참여연대 등 106곳으로 구성된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단체모임’(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27일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와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위원들에게 미얀마 쿠데타 세력의 자금줄이 되고 있다”며 “포스코의 미얀마 투자 관련해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공개서한을 통해 “쿠데타가 발생한 지 1년 2개월이 지났음에도 미얀마의 상황이 계속해서 악화하고 있다”며 “군부가 국제사회의 비난과 제재에도 계속해서 시민들을 탄압하고 있는 것은 포스코를 비롯한 기업들이 군부의 자금줄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유럽연합이 포스코와 합작사업을 벌이는 미얀마석유가스공사(MOGE)를 제재 대상에 포함하고, 미국 하원에서도 군부자금줄 차단을 위한 제재가 포함된 법안이 통과됐다”며 “또 가스전 사업을 벌이고 있는 토탈과 쉐브론 역시 미얀마 인권상황을 이유로 사업철수를 결정했음에도 포스코는 군부의 인권유린에 눈감고 여전히 쿠데타 세력의 핵심 자금줄로 남아있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네덜란드 공적연기금(APG)이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로 인해 책임 있는 투자 책무를 훼손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지속해서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면서 “국민연금 역시 책임투자 활성화를 위해 제정한 ‘국민연금기금 적극적 주주 활동 가이드라인’에 따라 포스코의 최대 주주로서 역할을 다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한에는 오는 29일 예정된 국민연금기금운영위원회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의 안건으로 이 사안에 대해 다뤄줄 것 ▲연기금의 여러 원칙과 지침에 따라 포스코에 대해서도 중대성 평가 시행 및 ESG 평가 결과를 조정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포스코에 미얀마 군부, 군부의 사업 지분과 협력사에 재정적 지급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