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심판에 전문심리위원제도 도입…민간기술전문가 참여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0:12:59
  • -
  • +
  • 인쇄
▲ 전문심리위원 지정 및 활용 절차 안내도. (사진=특허청)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특허심판원은 오는 21일부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갖춘 민간 기술 전문가가 특허심판에 참여하는 전문심리위원제도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8월부터 기술 변화가 빨리 진행되거나 현장 지식이 필요한 11개 기술 분야를 선정해 전문심리위원 후보자를 모집했다. 현재까지 약 130명의 후보자가 확보됐다.

 

해당 기술 분야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이차·연료전지, 무선통신(5G·6G), 동영상·오디오 압축, 핀테크, 반도체(사진·식각·증착 기술), 로봇제어, 지반안정화, 변속기, 바이오헬스를 포함한 총 11개 분야다.

새로운 분야나 추가 모집 수요가 있을 때 심판부가 요청하면 언제든지 후보를 추가할 수 있다.

심판장은 심판 중 전문심리위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관련 기술 분야의 후보자 중 한 명 또는 그 이상을 전문심리위원으로 지정할 수 있다. 어느 한 당사자 입장에 치우치지 않도록 지정 전 양 당사자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

당사자는 필요하면 심판진행 중 의견서를 통해 심판장에게 전문심리위원 참여를 제안할 수 있지만, 참여 여부는 심판장이 결정한다.

전문심리위원은 심판사건의 기술 내용에 관한 쟁점을 분명하게 하기 위해 심판장의 요청에 응해 설명이나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특허심판원 관계자는 “제도가 시행되면 민간 기술전문가가 중립적인 입장에서 제시한 의견이 심리에 활용돼 심판관이 빠르고 정확한 판단을 하는 데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