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동신대와 딥러닝 기술 이용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개발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0:38:13
  • -
  • +
  • 인쇄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한국전력은 전력 분야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동신대학교에 ‘딥러닝 기술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기술지원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한전과 동신대가 공동 개발하는 딥러닝 기술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은 녹용·당귀·천궁 등 일반인이 혼동하기 쉬운 한약재의 절편 이미지 데이터를 딥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원산지와 종류 등을 감별하는 기술이다.

한약재를 정확하게 감별하기 위해서는 유전자와 성분 분석을 해야 한다. 그러나 시간과 비용을 이유로 현장에서는 육안 감별에 의존하고 있어 전문가가 아니면 구별이 쉽지 않다. 

 

▲ 왼쪽부터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과 조명래 동신대 한의과대학장. (사진=한국전력)

한전과 동신대는 이번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기술 개발을 통해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한약재 원산지와 독성식물을 구별할 수 있어 한약재 오용에 따른 중독사고 예방 등 국민건강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과 동신대는 이를 위해 전날 한전 본사에서 ‘딥러닝 기술 기반 한약재 감별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데이터분석 기술지원 및 산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한전은 한약재 이미지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기술을 동신대에 지원하고, 동신대는 한약재 이미지 데이터와 원산지 감별 전문지식을 한전에 제공해 알고리즘을 개발하기로 했다.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한전의 전력 AI 기술이 우리 전통 한의학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한전과 지역사회와의 협력모델 확산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명래 동신대 한의과대학장은 “적절한 시기에 AI 영상인식 기술 전문가 그룹과 협업을 하게 됐다”며 “한약재 감별 기술의 발전과 한약재 품질 관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국민건강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