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핵심연구자원시설 공동활용 전문시설 조성…"국가 R&D 혁신역량 향상 기대"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7-16 10:52:42
  • -
  • +
  • 인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연구장비 공동 활용 전문시설 조성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연구실별로 흩어져 따로 사용하던 기존 연구장비를 특화된 연구분야별로 한 곳에 모아 전문적으로 공동활용하는 핵심연구지원시설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사업 이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그동안 출연연 등의 공공기관에 구축된 고가 연구장비의 공동 활용을 촉진하고자 진행된다. 

 

▲ 핵심연구지원시설(Core-Facility) 조성대상 시설 개요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단순히 장비를 한곳에 모아 공동 활용하는 것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특정 연구 분야의 장비를 집적화하고 전문 인력에 의해 양질의 연구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시설을 조성한다”고 설명했다.

공고를 통해 최종적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차세대 ICT융합집적화센터), 한국과학기술원(바이오코어센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바이오이미징 연계분석 지원 플랫폼 핵심시설), 한국화학연구원(화학물질·제품 환경규제대응 종합분석플랫폼)의 총 4개 시설이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기존 장비를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옮기고 설치하는 데 걸리는 시설조성비용과 연구장비 유지·보수비, 장비전담인력 인건비 등 시설운영에 필요한 비용을 3년 간 지원한다.

또 시설이 안정적으로 운영돼 향후 3년 후에는 자립할 수 있도록 사업 초기단계에 시설·장비 운영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컨설팅단을 구성해 밀착 지원한다.

핵심연구지원시설에 모인 연구장비들은 ZEUS 장비 예약서비스를 통해 기관 외부 연구자들도 공동 활용 할 수 있도록 실시간 예약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핵심연구지원시설은 올해 9월 처음 시행되는 ‘연구시설·장비비 통합관리제’를 필수 도입하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정부의 지원 종료 후에도 시설 내 연구 장비 유지·보수비의 재원확보가 쉬워질 전망이다.

선정된 4개 시설은 연말까지 조성하고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 중 본격적으로 운영, 개방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국가 R&D 예산으로 구축된 장비의 활용도를 높이는 동시에 공공기관의 연구시설이 보유한 장비를 대내외에 개방함으로써 국가 R&D 혁신역량 향상에 기여하고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는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연구 장비의 공동 활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