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카자흐스탄, 5G 공유 등 4차 산업 공동대응…국제IT협력센터 설치 추진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4-23 10:57: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한국과 카자흐스탄이 한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경험을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동 대응과 포용적 혁신성장 기회 확대에 협력하기로 했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유영민 장관은 전날 카자흐스탄 디지털발전·방위항공우주산업부와 4차 산업혁명·우주협력 MOU와 국제IT협력센터 설치를 위한 의향서(LOI)를 각각 체결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4차 산업혁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역점 추진 중인 ‘디지털 카자흐스탄(2018~2022)’ 프로그램을 실질적으로 구현하는데 있어 ICT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최적의 파트너임을 인식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디지털 카자흐스탄은 카자흐스탄 정부가 경제·산업 전 분야에 디지털기술 확산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프로그램으로 경제(산업) 디지털화, 디지털 정부, 디지털 실크로드(통신네트워크 및 ICT 인프라 확장), 인력개발, 혁신생태계 구축 등이 담겼다.
 
이번 MOU와 LOI 체결은 신북방 정책 추진을 위한 투르크, 우즈벡, 카자흐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정상 순방의 일환으로 모두 양정상 임석에 따라 진행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양국은 4차 산업혁명 MOU를 통해 디지털 경제 활성화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한국의 5G 세계 첫 상용화 경험을 공유하고, ICT 정책교류, 5G는 물론 사물인터넷‧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분야의 협력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주협력 MOU는 향후 우리 위성기업의 현지 수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체결됐다. 앞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이 가시화되는 경우 과기정통부는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카자흐스탄과의 스타트업 활성화 등 ICT 협력 강화를 통해 유라시아 지역의 ICT 발전을 도모하고, 향후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에도 기여하고자 양국 공동으로 누르술탄(옛 아스타나)에 ‘국제IT협력센터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