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의 '주방'...아크로 갤러리-컬렉터스 하우스에서 만난다

노가연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7 11:14:42
  • -
  • +
  • 인쇄
글로벌 주거공간 트렌드, 상위 0.1% 니즈에 맞춘 커스터마이징 시대 도래
개개인의 개성과 스타일을 담은 맞춤형 인테리어 디자인이 중요시 되고 있어
주거의 중심 공간이 거실에서 주방으로 이동, 주방에서부터 변화를 시도늘어
▲ 컬렉터스 하우스 세컨 리빙룸과 바 구성 (사진=ACRO)

[일요주간 = 노가연 기자] 아카데미 수상으로 화제가 된 영화 ‘기생충’의 최상위 0.1%의 라이프스타일을 대변했던 박사장 집에서 유난히 돋보였던 곳이 주방이다. 

 

유니크한 주방 디자인을 선보였던 곳은 다름 아닌 국내 프리미엄 주방 브랜드 ‘키친리노’였다. 

 

흔히, 하이엔드 주방하면 수입 브랜드를 연상시키기 마련인데, 수입 주방 가구는 완제품 형태로 들어오기 때문에 설치 및 하자 A/S 등의 문제에 있어 자유롭지 않다. 또한 국내 거주자들이 원하는 형태를 반영한 맞춤 설계 또한 한계가 있다. 

 

'아크로'는 이런 점에 주목하여, 키친리노와 함께 하이엔드 소비자들의 개성과 취향을 고려한 디자인을 주방에 도입했다. 

 

최고급 수입 자재를 사용하되, 스타일에 따른 디자인 차별화와 조리기구, 수납형태 등의 국내 주방 환경을 충분히 고려한 맞춤 설계를 통해 고급스럽고 실용적인 공간 디자인 연출을 가능하게 했다. 이 뿐만 아니라, A/S 등의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하도록 하여, 화려한 겉모습에 치중하는 것이 아닌 고객을 배려하는 진정성 있는 주거 가치 실현에 주목했다.

 

▲ 컬렉터스 하우스 다이닝룸 구성 (사진=ACRO)

이렇듯 주거의 중심 공간이 거실에서 주방으로 옮겨지며 주방부터 혁신을 시작하는 업체가 늘고 있다.

 

아크로는 전 세계적으로도 변화하고 있는 최고급 주거 환경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은 물론 소통의 가치가 중요해진 것을 반영, 주방 공간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인 변화를 시도했다. 기존과는 다른, 세상에 오직 하나뿐이어야만 더욱 빛나는 가치를 가지는 하이엔드의 진정한 의미는 주거 트렌드에도 고스란히 접목된다. 

 

아크로 관계자는 “아크로가 제시하는 주방은 단순한 기능적인 공간을 넘어 소통을 통해 삶의 가치를 높이는 공간으로써, 차별화되고 희소가치 있는 디자인을 통해 최상위층의 주거 품격을 구현하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키친리노와 협업한 주방과 다이닝룸 디자인은 현재 신사동 주택전시관에 마련된 아크로 갤러리 - 컬렉터스 하우스(Collectors’ House)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크로 갤러리는 아크로의 확장된 비전과 주거 철학을 선보이는 컨셉하우스로, 최상위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거주 환경의 니즈를 담은 최고급 주거 트렌드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주거 환경에서는 경험해볼 수 없었던 새로운 발상으로 보다 차별화되고 압도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노가연 기자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