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능형 로봇 시장 창출 위해 규제샌드박스 활용·공공구매 확대 검토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5-03 11:18: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 = 하수은 기자] 정부가 지능형 로봇 분야의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나섰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전날 관계부처·기관 합동 투자지원 카라반은 로봇 기업을 방문해 배송로봇의 규제 샌드박스 활용과 치매예방 교육로봇의 공공구매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배송로봇 핵심부품인 자율주행모듈을 개발하고 있는 A기업은 로봇의 보도통행 규제 완화, 배송로봇 활용을 위한 시범사업 실시 등을 건의했다.
 

▲ 사진출처=픽사베이

A기업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반 배송로봇을 개발 중이지만 도로교통법 상 관련 규정이 미비해 상용화 유인이 없는 상황”이라며 “배송로봇 활용을 위한 단계적 시범사업을 실시해 공공부문 수요를 창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기업이 배송로봇의 안전성을 시험·검증해 보기 위해 기존 규제의 적용을 배제하는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하면 이의 승인을 위해 관계부처간 협의를 하기로 했다.
 
또 스마트시티 내 배송로봇 인프라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 실시 등에 대해서도 검토할 계획이다.
 
치매예방 교육로봇을 만든 B기업은 초기시장이 육성될 수 있도록 공공부문의 구매 확대를 건의했다.
 
이에 대해 투자지원 카라반을 인솔한 기재부 성일홍 혁신성장추진기획단장은 기업이 제품의 의학적 효과성 입증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정부는 효과성이 입증된 지능형 로봇 제품의 구매예산 확대를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성일홍 단장은 “지능형 로봇 분야가 기존 제조업과 첨단산업의 융합을 통해 가치사슬의 혁신을 이뤄낼 수 있는 중요한 분야”라며 “초기 공공수요 창출과 함께 수요-공급 매칭 등을 통한 민간부문 시장창출에도 관계부처가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