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IoT·AI 등 4차산업 기술 접목 '스마트해양경찰 추진단' 신설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1:2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해양경찰청(이하 해경)이 ‘스마트 해양경찰 추진단’을 신설한다.
 
19일 해경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비하기 위해 ‘스마트 해양경찰 추진단’을 운영한다.
 
스마트 해양경찰 추진단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도전적인 과제를 추진하는 벤처형 문제 해결 조직이다.
 

▲ 스마트해양경찰 벤처조직 현판식.ⓒ해양경찰청

인공위성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 기술을 적용, 미래 해양경찰의 새로운 모습을 제시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국민 체감형 해양안전을 위해 장비 개발 시 3차원 프린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현장에서 즉시 적용이 가능한 새로운 장비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연구개발 모든 과정에서 국민과 현장근무자의 의견을 직접 듣는 등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창출된 기술과 개발품은 민간에게 이전해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양장비 제작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해경은 “‘스마트 해양경찰’로 탈바꿈하기 위해 내년부터 인공위성을 기반으로 하는 선박관찰 체계, 수중이동체를 부착한 수상구조사의 잠수복 개발 등 연구개발 분야에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 과학기술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해양치안 분야에서도 기술개발 연구가 더욱 필요하다”며 “다양한 첨단기술과 장비개발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