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 국립과학관 우주특별전 개최...우주 탐험 역사 한눈에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1 11:30: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주 꿈나무들 위한 다양한 체험준비...영화 '마션'처럼 미션수행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산하 국립과학관에서 인류의 달 탐사 50주년과 국제천문연맹(IAU) 설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특별전시를 준비했다.

과기정통부 산하 대구과학관, 과천과학관, 중앙과학관, 부산과학관은 ‘우주’를 테마로 정하고 우주 꿈나무들을 맞기 위해 강연·체험 등의 이벤트를 준비했다.

우선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열리는 ‘우주로의 도전’ 공동 특별전(7월 5~9월 1일)이 눈여겨 볼만하다. 기존의 눈으로만 보는 특별전이 아닌 관람객이 직접 우주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로 가득한데 ‘To The Space 존’에서 인류의 우주 탐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우주인 훈련 체험도 할 수 있다.

 

▲우선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열리는 ‘우주로의 도전’ 공동 특별전(7월 5~9월 1일)이 눈여겨 볼만하다.ⓒPixabay

‘First Foot Into The Space 존’에서는 국제우주정거장의 우주인 생활 체험과 달 탐험 경험을 할 수 있는 가상체험 기계로 간접 체험을 할 수 있다. 그리고 ‘First Life At Space 존’은 영화 ‘마션’처럼 화성에서의 생존 활동과 화성 탐사로봇을 조종해 미션을 수행해 보는 체험 전시가 준비돼 있다. 전시 관람 후에 활동지를 작성한 학생들 전원에게는 ‘3D 입체퍼즐 우주왕복선’ 기념품이 제공된다. 이번 특별전은 과기정통부에서 매월 선정하는 ‘사이언스 릴레이 페어’에서 이달의 대표 과학문화 행사로도 선정됐다.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전시가 끝난 후에는 국립광주과학관(9월 11-12월 1일), 국립부산과학관(12월 13-2020년 3월 1일) 순으로 순회 개최될 예정이다.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우주연구실 인턴체험 특별전’(7월 5-8월 25일)에서는 학생들이 인턴 천문학자가 돼 4단계의 실제 연구과정을 경험해 볼 수 있다. 방학을 맞은 학생들을 위해 ‘우주’ 관련 여름방학 과학해설 특별프로그램(7월 30-9월 1일)도 운영되는데 새로운 우주 전시물에 대한 해설과 우주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특별수업이 진행된다.

또 달 착륙 50주년 특별 관측회(7월 13일)는 토크콘서트와 마술공연 뿐 아니라 야간 천체 관측도 할 수 있어 가족단위 관람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 달 착륙 아폴로 11 호의 우주 비행사.ⓒPixabay

국립중앙과학관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항공우주특별전(7월 2~9월 1)에는 누리호 발사체 실물 엔진을 비롯해 아폴로 17호가 가져온 월석과 아리랑・천리안 위성, 달 궤도선 모형 등을 볼 수 있다. 또 우리말 달 지명 짓기, 드론 농구, 구형탐사로버 조종 등 각종 청소년 참여 이벤트도 마련돼 있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많은 학생들이 우주 전시물과 체험 기계를 보고 타고 느끼고 만져보고 배우며 우주를 향한 꿈을 키워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