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인구 감소·이상기상 대응 디지털농업기술 속속 등장…노동력·비료량↓ 생산량↑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4 16:46:35
  • -
  • +
  • 인쇄
- 농촌진흥청, 자동물관리시스템과 자동관비시스템 등 노지 디지털농업기술 농가에 빠르게 보급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농촌진흥청이 농촌 노동인구 감소와 이상기상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디지털농업기술인 자동물관리시스템과 자동관비시스템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자동물관리시스템은 수분 감지기와 제어기, 배수관 등을 이용해 자동으로 물을 공급하거나 빼는 기술이다. 자동관비시스템은 땅속 관으로 물과 비료를 동시에 공급하는 기술이다.

14일 농진청에 따르면 이 시스템들은 설치와 관리가 간단하며 현장에 적용했을 때 노동력과 농업용수, 비료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 (사진=농촌진흥청)

농진청은 자동물관리시스템 실행을 위해 물을 주는 ‘지중점적 자동관개제어시스템’(2018년), 물을 빼는 ‘저비용 무굴착 땅속배수기술’(2017년)을 개발했다.

현재 물주기와 물빼기가 동시에 가능한 ‘관·배수 통합 자동제어 물관리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농진청은 “지중점적 자동관개제어시스템은 땅속에 관을 묻고 작물이 필요로 하는 양만큼 물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토양 속 수분 관리를 할 수 있다”며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콩 수량은 26% 늘고 농업용수는 22%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비용 무굴착 땅속배수기술은 일반 트랙터에 매설기를 연결해 주행과 동시에 배수관과 충전재를 묻는 기술이다. 사용자는 저렴하고 손쉽게 배수시설을 설치할 수 있고, 콩 수량이 27% 느는 효과가 있다.

지금까지 신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지중점적 자동관개제어기술은 전국에 44헥타르(22곳), 저비용 무굴착 땅속배수기술은 42헥타르(21곳)에 적용, 설치돼 있다.

지중점적 자동관개제어시스템은 지중점적관 매설기 제작업체 3곳, 지중점적관개 기반조성 업체 5곳, 지중점적관개 제어기 관련 2곳 등 총 10곳에 기술이전 됐다. 저비용 무굴착 땅속배수 기술은 총 2곳에 기술이전, 시범사업에 지원되고 있다.

자동관비시스템은 땅속에 묻은 관이다. 물과 비료를 동시에 공급하는 기술로 개발이 완료돼 보급을 앞두고 있다. 현재까지 연구에서 자동관비시스템을 적용하면 노동력은 41%, 비료 투입량은 17%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자동관비시스템이 보급되면 적정량 비료주기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저감 정책에도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양분감지기를 개발해 실시간으로 토양 양분상태를 확인하고, 자동으로 필요한 만큼 비료를 주는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박기도 농진청 생산기술개발과장은 “자동물관리시스템과 자동관비시스템 등 노지 디지털농업기술을 농가에 빠르게 보급해 노동력과 농업용수, 비료 사용량을 줄이고 생산량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