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었다 폈다 '폴드블폰' 시장 잡아라…PI 필름 특허출원 급증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1:48: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노현주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이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로 ‘접히는 유리’로 불리는 ‘폴리이미드(PI : Polyimide) 필름’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폴더블 폰은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폴더블 폰의 수요는 올해 320만대에서 2022년 5010만대로 전망되고 있다.
 
17일 특허청에 따르면 따르면 PI 필름 관련 분야에서 최근 5년간 특허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4년 60건에서 최근 2년간(2017~2018) 연평균 약 37% 증가했다. 특히 2018년에는 150건까지 급증했다.
 

▲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사진=삼성전자 제공)


출원건수만 증가한 것은 아니다. 빠른 기술변화에 따른 특허권 선점 또는 조기확보를 위해 우선심사 신청 비율도 증가하는 추세다.
 
출원인의 유형을 보면 국내기업 출원이 전체의 60.9%로 가장 높다. 이어 일본기업에 의한 출원이 25.3%를 차지하고 있다.
 
적용대상별로는 디스플레이 커버윈도우 용도가 116건(24.9%), 박막 필름 트랜지스터(TFT) 기판·베이스 필름 용도가 276건(59.2%)으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커버윈도우의 경우 폴더블 폰의 개발과 발맞춰 2016년 이후 출원이 4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시장의 주도권 잡기 위해 핵심특허 확보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고 이 추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특허청은 전망했다.

 

▲ 최근 5년간 폴리이미드(PI) 필름 출원건수. 특허청
  반용병 특허청 정밀화학심사과장은 “폴더블, 롤러블, 스트레쳐블 등으로 빠르게 진화해 나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의 흐름을 고려할 때 폴리이미드 필름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장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 기업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므로 선제적인 소재분야 핵심특허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